2020.11.3 트럼프 vs 바이든

뉴스핌

바이든팀, 곧 김정은-트럼프 친서 검토...대북정책 구상 시동

  • 기사입력 : 2020-12-04 08:15:00
  • 최종수정 : 2020-12-04 09:28:31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의 친서를 곧 검토할 예정이라는 소식이다. 바이든 외교정책팀이 대(對)북 정책 구상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2020.12.01 [사진=로이터 뉴스핌]

3일(현지시간) CNN은 '트럼프의 김 위원장과 '러브레터' 시대가 끝나감에 따라 바이든 팀이 대북정책을 저울질 하고 있다' 제하의 기사에서 "바이든 외교정책팀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교환한 서신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고 보도했다.

익명의 한 인수위원회 측근은 "친서들은 김 위원장의 풍부한 심리적 초상화를 그리고 그의 사고방식을 아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적어도 트럼프 대통령과 교류에 대한 그의 접근법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소식통은 "서신은 미사여구로 가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러브레터'라고 표현했지만 실질적인 내용은 매우 부족했던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외교정책팀이 서한들을 들여다 보고, 최신 첩보 및 정보를 검토함으로써 '대북정책 짜기'에 돌입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전임자들이 직면했던 똑같은 대북 도전에 바이든팀도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면서 "달라진 점이 있다면 바이든 대통령 임기 4년 동안 북한은 더 많은 핵무기와 더 나은 전달 수단을 갖고 있으며 훨씬 더 위험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바이든 외교안보팀이 서둘러 대북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을 지낸 커트 캠벨 아시아그룹 회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핵심 도전들 중 하나는 북한에 대한 정책을 조기에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북한을 어떻게 다룰지 장기간 연구할 여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행정부 출범 후 대북정책 구상에 시간을 끌다가 북한의 도발들을 지켜봐야 했고, "이는 사실상 어떠한 교류 가능성을 저지시켰다"고 회상했다.

캠벨 회장은 바이든 행정부가 한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아시아 정책과 관련해서는 미국 외교정책이 담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