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 트럼프 vs 바이든

뉴스핌

[바이든시대] 바이든 캠프, '인수 지연' 트럼프 정부에 소송 추진

  • 기사입력 : 2020-11-11 01:06:01
  • 최종수정 : 2020-11-11 01:06:01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측이 대선 패배에 불복하고 정권인수를 거부하자, 조 바이든 당선인측도 맞소송 준비에 들어갔다. 

CNN 방송은 10일(현지시간) 바이든 당선인 캠프가 트럼프 정부의 방해로 정권인수 절차가 봉쇄된 상태라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법적 소송에 착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캠프는 특히 행정부 차원에서 대선 당선인 공식화를 미루고 있는 연방조달청(GSA) 조치를 문제 삼을 것으로 전해졌다. GSA는 연방 정부 차원에서 대선 당선인 승리를 확인하고, 당선인을 위한 지원을 담당해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임명한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은 바이든 당선 승리 확정을 거부한 채 지원도 거부하고 있다. GSA측은 "아직 (대선 결과가)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모든 절차를 법령에 따라 진행하겠다"는 입장울 고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측은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이번 선거에 대규모 부정과 사기 투표가 이뤄졌다며 무더기 소송을 이미 제기한 상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GSA의 허가 없이는 바이든 인수위측은 사무실을 공식적으로 마련할 수도, 6백만달러에 달하는 인수위 준비 자금도 지급받지 못한다. 더구나 GSA의 허가가 없으면 바이든 인수위측은 정부윤리청(OGE)과 연방수사국(FBI)을 통한 장관급 인사 후보자 검증 절차에 들어갈 수도 없다. 당선인측의 외교안보 기밀 접근도 차단된 상태다. 

바이든 당선인 관계자 측은 CNN 방송에 "그동안 GSA는 언론 등의 당선인 확정 보도가 나오면 24시간 이내에 당선인을 공표하고 인수 절차를 밟아왔다"면서 "현재 GSA의 처사는 정권인수 활동을 저지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GSA등이 정권인수 절차에 협조하지 않으며 인수위원회 차원에서 법적 대응이 가능하다"면서 이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든 당선인측은 GSA의 지원이 지연되는 동안 정부의 백악관 참모 인선을 서두르는 한편 당선인 캠프 차원에서 주요 해외 정상간의 통화 일정 등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