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 트럼프 vs 바이든

뉴스핌

[미국대선] 1차 TV토론 전 여론조사, 바이든 소폭 우세

하버드CAPS-해리스 폴, 바이든 47% 대 트럼프 45%
부동표 유권자 표심 바이든 52% 트럼프 48%로 나타나

  • 기사입력 : 2020-09-29 08:59:56
  • 최종수정 : 2020-09-29 09:00:03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올해 미국 대통령 선거 1차 TV토론을 앞두고 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소폭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28일(현지시간) 미 의회 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한 하버드대 미국정치학센터(CAPS)-해리스 공동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도는 47%,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힌 유권자는 45%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8월 여론조사 때보다 트럼프 대통령은 3%포인트(p) 올랐고, 바이든 후보는 2%p 빠진 결과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좁혀진 것이다. 다만, 누구에게 투표할지 확실히 정하지 않은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여전히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후보에게 좀 더 기울고 있다고 응답한 유권자는 52%인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48%다.

이번 공동 여론조사 책임 조사관인 마크 펜은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2%p, 지지 후보 미정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4%p 정도 지지율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여론조사는 지난 22일부터 24일 1314명의 등록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대선 후보 첫 TV토론회는 29일(현지시각) 진행된다. 코로나19(COVID-19) 팬데믹, 경제, 신임 연방대법관 인선 등 다양한 주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