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코로나19 경영안정자금 대출 현장 찾은 심상정 대표

[서울=뉴스핌] 이성우 인턴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1일 오전 코로나19 경영안정자금 대출을 받기 위해 영등포구 소상공인진흥공단 서울 서부센터에 대기 중인 소상공인들을 찾았다.

이날 센터를 찾은 한 소상공인이 심 대표에게 "생활비 걱정이 가장 크다. 택배 사무소 소장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때문에 경기가 어려워져 직접 현장에 나온다"고 호소했다.

이에 심 대표는 "현재 정의당이 준실업자들을 위해 최소 3개월 생활비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정책을 추진 중이다. 조금만 더 힘내시길 바란다"고 말하며 소상공인을 응원했다.

seongu@newpim.com


2020년03월31일 1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