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심상정 "영세상인 위협하는 공유경제...아직 시기상조"

[서울=뉴스핌] 이성우 인턴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배달 앱 시장 거래실태 및 상생 방안 토론회'에서 "영세 상인들의 생계를 위협하는 공유경제는 시기상조이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축사에서 "공유경제는 우리 사회에 새롭게 대두된 패러다임이다. 공유경제를 둘러싼 이해관계와 경제의 순기능적 발전 전망 등을 짚고 넘어가야 할 단계가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달의민족 문제는 정부가 공정경제를 실현하는 데 있어, 소득주도 성장을 외면한 데 이어 공정경제마저 외면할 것인지에 대한 판단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eongu@newpim.com


2020년01월16일 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