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99억의 여자' 조여정×김강우…"'동백꽃'과 다른 재미"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3일 오후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영조 PD와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이 참석했다.

'99억의 여자'는 희망 없는 삶을 버텨가던 한 여자가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쥐게 되고 그것을 매개로 독하게 삶을 마주하며 강하게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인기리에 종영한 '동백꽃 필 무렵'의 후속작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주연을 맡은 조여정은 "전작이 많은 사랑을 받아 좋다. 이 드라마는 결이 다른 장르이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또 다른 재미를 느끼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전직 형사 역을 맡은 김강우는 드라마 '해운대 연인들' 이후 7년 만에 조여정과 한 작품에서 재회하게 됐다. 그는 "조여정 씨가 출연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너무 좋았다. 언제 다시 한번 더 함께 연기를 할 수 있을까 기대를 했다. 현재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정웅인을 비롯한 오나라, 이지훈 역시 즐거운 현장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오는 4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min1030@newspim.com


2019년12월03일 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