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대현 "B.A.P 이름 먹칠 않을 것…멤버들, 부럽다며 응원해"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그룹 B.A.P에서 홀로서기를 한 정대현이 '올라운드 퍼포머'로 대중을 찾았다. 정대현은 1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첫 싱글앨범 '아잇(Aigh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정대현은 B.A.P 멤버들에 대한 변함 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멤버들과는 간간히 연락을 하고 있다. 최근에도 얘기를 나눴다. 어제는 막내랑 만났다. 나에게 부럽다고 하더라. 우리 진짜 열심히 하자는 얘기를 했다. 멤버들을 응원한다. 제가 먼저 좋은 기회로 무대에 서게 됐다. B.A.P 이름에 먹칠하지 않게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anpro@newspim.com


2019년10월10일 1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