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영상] '신변 위협 느꼈나'...취재진 피해 일찍 법원 도착한 정인이 양부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1:13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하은 한지원 인턴기자 =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입양부가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도착했다. 양부는 이날 오전 업무시간 시작 시간보다 먼저 법원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변에 위협을 느꼈는지 취재진과 다수의 시위 참가자들을 피해 법정에 출석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이날 오전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를 받는 정인이 입양모 장모씨,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를 받는 입양부 A씨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