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티빙도 넷플릭스式 요금제 개편...KT '시즌'만 남았다

티빙, 요금제 6종→3종으로 단순화
"OTT시장선 월 구독형 서비스가 대세"

  • 기사입력 : 2020년11월23일 17:14
  • 최종수정 : 2020년11월23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티빙(TVING)이 넷플릭스식(式) 상품개편 흐름에 합류했다. 기존에는 요금제별로 시청가능한 콘텐츠가 달랐지만, 다음달부터는 어떤 요금제를 가입해도 모든 콘텐츠를 볼 수 있다. 다만 요금별로 동시접속 기기 수를 제한하거나 화질 차이가 적용된다.

지난 10월 1일 CJ ENM에서 분사해 신규법인을 세운 티빙은 점점 커져가는 국내 OTT시장에서 상품개편 및 서비스개편을 통해 다른 OTT사들과 본격적으로 경쟁에 나설 방침이다.

이로써 국내에서 월 이용자 수 기준 5위 안에 드는 OTT사 중, KT가 운영하는 '시즌'을 제외하고 모든 OTT가 국내 OTT 1위인 넷플릭스와 같은 상품구색을 갖추게 됐다.

◆'상품설명만 한바닥' 티빙...요금제, 심플하게 3종으로 정리

23일 티빙에 따르면 오는 12월 15일부터 티빙무제한(일반·CJONE회원), 무제한플러스(일반·CJONE회원), 무비프리미엄(일반·CJONE회원) 등 총 6개로 나뉘었던 상품을 베이직, 스탠다드, 프리미엄으로 3가지로 단순화한다.

상품 구조도 직관적으로 바뀐다. 기존에는 티빙에서 제공하는 영화 콘텐츠를 라이트(LITE)와 프리미엄(Premium)으로 나눠 티빙무제한과 무제한플러스 상품에서는 라이트 영화만 시청할 수 있고 프리미엄 영화를 보고 싶다면 추가 결제가 필요했다. 하지만 다음달부터는 베이직, 스탠다드, 프리미엄 모두 볼 수 있는 콘텐츠가 구분없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이는 기존의 상품구조가 직관적이지 못하고 복잡하다는 이용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고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티빙에서 제공중인 콘텐츠를 실시간TV, CJ ENM과 JTBC의 방송VOD, 라이트 영화와 프리미엄 영화, 키즈콘텐츠, 뮤직클립 등으로 세분화해 각 상품마다 제공가능한 서비스가 달랐다. 상품설명 페이지가 길고 복잡했던 이유다.

CJ ENM 관계자는 "평소 티빙 이용자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더 저렴한 가격으로 티빙의 콘텐츠를 더 많이 볼 수 있도록 방송VOD와 영화 통합상품을 출시했다"며 "아이디 하나로 최대 4명까지 함께 이용하며 자신만의 콘텐츠 리스트를 관리할 수 있도록 멀티프로필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신 넷플릭스 등 다른 국내 OTT사들과 마찬가지로 동시접속이 가능한 기기수가 요금제별로 1대, 2대, 4대까지 제한된다. 콘텐츠 화질도 가장 저렴한 베이직 모델의 경우 HD화질만 제공되지만, 프리미엄 모델은 UHD화질이 적용된 콘텐츠도 시청할 수 있다.

◆대세는 넷플릭스식 개편…이제 '시즌'만 남았다

티빙뿐 아니라 국내 OTT사들은 지속적으로 요금제를 단순화하는 상품개편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말 웨이브(wavve) 역시 '푹(pooq)' 시절 시청가능한 콘텐츠에 따라 수십 가지가 넘었던 상품 종류를 베이직, 스탠다드, 프리미엄 3종으로 단순화했다. 모든 콘텐츠를 볼 수 있지만 요금제에 따라 동시접속 가능한 기기 수와 화질이 다르다는 점에서 이번 티빙의 개편과 방향성이 같다.

왓챠(watcha)는 2016년 처음 서비스를 시작할 때부터 요금제를 베이직과 프리미엄 두 가지로 구분해 동시접속 기기 수와 화질에 차등을 두는 상품구조를 적용해왔다.

이 같은 구조는 국내에서 월 이용자 수가 압도적인 넷플릭스의 단순한 요금제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이에 따라 국내 주요 OTT 중 제공되는 콘텐츠에 따라 다른 요금제를 적용하는 곳은 KT의 OTT서비스인 '시즌'만 남게 됐다. 일각에선 상품구조의 복잡성이 시즌의 성장을 어렵게 하는 이유라는 분석도 나온다. 시즌의 경우 지난 8월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가 전년보다 1.4배 늘어난 안드로이드 기준 월 이용자 성장세를 기록할 동안 오히려 이용자 수가 10% 줄어드는 등, 승승장구하는 인터넷(IP)TV와는 달리 OTT쪽에선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시즌 상품설명 갈무리 [자료=KT 홈페이지 및 시즌 앱] 2020.11.23 nanana@newspim.com

OTT 업계 관계자는 "월 구독형 상품은 건별결제형과 달리 콘텐츠사가 플랫폼사에 의존하게 되기 때문에 콘텐츠사의 반발이 있을 수 있다"며 "티빙의 경우 CJ ENM이나 JTBC에서 만든 오리지널 콘텐츠들이 있어 상품 구조 개편이 크게 어렵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용희 숭실대 경영학부 교수는 "OTT 서비스의 요금제 단순화 흐름은 시장이 한번 가입해서 요금을 내면 모든 콘텐츠를 이용하는 월 구독 방식의 OTT 서비스를 선택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아직 월 구독형을 도입하지 않은 OTT 서비스도 결국은 월 구독 방식을 따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