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통

고속도로 곳곳서 토사물 유실 사고..."평소보다 혼잡"

서울방향 정체 오후 5시께 최고조

  • 기사입력 : 2020년08월02일 14:59
  • 최종수정 : 2020년08월03일 0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전국 각지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2일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토사물이 유실되는 사고가 발생해 교통 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요금소 출발 기준) [사진 =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쳐]

한국도로공사(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고속도로 교통량은 전국 448만대다. 이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은 38만대, 수도권으로 들어온 차량은 43만대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교통상황이 평소 일요일보다 혼잡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방향 정체는 오후 4~5시 극심해지고, 밤 11~12시께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방향 정체는 오후 6~7시 사이 최대를 기록한 후 오후 8~9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또 이날 오후 2시 30분까지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음성휴게소 부근 △중부고속도로 남이방향 일죽 부근 △평택제천선 제천방향 동충주나들목 △평택제천선 평택방향 제천분기점 등에서 비탈면 토사 유실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도로공사는 타노선으로 우회할 것을 안내했다. 

이 밖에 경부선 서울방향 양재부근-반포 구간, 수원부근-수원, 안성분기점-남사 부근 등이 차량증가로 정체다. 경부선 부산방향 반포-서초 구간, 신갈분기점-수원, 옥산분기점부근-옥산부근에서도 차량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진부-진부 2터널, 봉평터널부근-둔내터널, 횡성휴게소 부근-새말 등의 구간도 혼잡한 상태다. 강릉방향 새말부근-새말에서도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서울외곽고속도로 일산방향에서는 소래터널부근-송내, 구리남양주요금소-상일부근이, 구리방향에서는 서울분기점-송내, 자유로-김포부근 등이 정체다.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오후 3시 요금소 출발 기준 △서울-대전(상행선 2시간 10분, 하행선 2시간 57분) △서울-대구(3시간 30분, 4시간 32분) △서울-광주(3시간 20분, 4시간 22분) △서울-울산(4시간 10분, 5시간 32분) △서울-부산(4시간 30분, 5시간 36분) △서서울-목포(3시간 40분, 4시간 22분) △서울-강릉(3시간, 4시간 11분) 등이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