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유재석·이효리·비 '시너지'…가요·방송 모두 '싹쓰리'

  • 기사입력 : 2020년07월28일 16:51
  • 최종수정 : 2020년07월28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유재석·이효리·비의 시너지는 가히 대단했다. 모두의 예상대로 이변은 없었다. 이들 3인방은 MBC '놀면 뭐하니?'에서 파생된 혼성그룹 '싹쓰리'로 가요계와 방송계를 그룹 이름처럼 제대로 싹쓸어버리면서 전성기를 맞고 있다.

◆ 음원차트도 싹쓰리…'다시 여기 바닷가'-'그 여름을 틀어줘'

유재석과 이효리, 비가 MBC '놀면 뭐하니?'의 혼성그룹 프로젝트를 통해 뭉쳤다. 그리고 발매하는 노래마다 음원차트를 강타하면서 엄청난 파급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들이 싹쓰리로 지난 11일 가장 먼저 발매한 커버곡 '여름 안에서'는 발매 3주가 다 되가는 현재 멜론, 지니뮤직에서 6위, 네이버 뮤직 4위, 플로에서 5위(28일 오전 10시기준)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혼성그룹 싹쓰리 [사진=놀면뭐하니] 2020.07.28 alice09@newspim.com

'여름 안에서' 뮤직비디오 역시 지난 13일 공개돼 2주 만에 380만뷰를 돌파하면서 400만뷰를 목전에 두고 있다.

커버곡과 달리 싹쓰리의 데뷔곡은 음원차트 상위권 랭크는 물론, 뮤직비디오 조회수 역시 나날이 상승하면서 다른 가수들과는 남다른 파급력을 자랑하고 있다. 데뷔곡 '다시 여기 바닷가'는 이효리와 남편 이상순이 각각 작사·작곡을 하면서 음원 발매 전부터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그 효과 때문인지 지난 18일 발매된 '다시 여기 바닷가'는 멜론, 네이버뮤직, 플로에서 1위, 지니뮤직, 벅스에서 2위를 차지했다. 지난 25일 발매된 뮤직비디오는 공개 3일 만에 360만뷰를 돌파했다. 또 '놀면 뭐하니' 네이버TV 클립에서는 누적 조회수 30만뷰를 기록하면서 빠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데뷔곡 이후 25일 발매된 '그 여름을 틀어줘'는 음원차트서 '다시 여기 바닷가'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 여름을 틀어줘'는 지니뮤직, 벅스서 1위를 차지, 싹쓰리로 발매한 3곡 모두 음원차트 10위권내에 랭크돼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 올해 첫 시청률 2% 돌파…방송계도 강타

싹쓰리 열풍은 가요계를 이어 방송계까지 이어지고 있다. 싹쓰리는 지난 25일 방송된 MBC '음악중심'에 출연, 데뷔곡 '다시 여기 바닷가'와 '여름 안에서'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첫 무대 공개임에도 불구하고 '여름 안에서'는 1위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싹쓰리 '다시 여기 바닷가' 뮤직비디오가 380만뷰를 기록했다. [사진=싹쓰리 '다시 여기 바닷가' 뮤직비디오 캡처] 2020.07.28 alice09@newspim.com

특히 '음악중심'은 0.6~1.1%의 시청률(닐슨,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기준)을 기록했으나 싹쓰리가 출연한 회차는 2.1%를 기록해 전주(18일 방송분)대비 1.5%P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또 싹쓰리의 무대 클립 영상은 173만뷰, 신곡 소개 영상은 무려 90만뷰를 기록하면서 이례적인 수치를 보이고 있다.

이들을 탄생시킨 '놀면 뭐하니?' 역시 혼성 그룹 프로젝트 시작을 알린 44회(5월 30일 방송분) 이후 9~10%의 시청률을 유지하며 동시간대 경쟁 프로그램이자 토요 예능 강자로 꼽힌 KBS2TV '불후의 명곡'과 비슷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유재석·이효리·비가 뭉쳐 남다른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가요계는 물론, 방송계까지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이들의 인기 비결로는 연예계급 정상급 멤버들이 뭉쳤다는 것, 그리고 가요계와 방송계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레트로'가 만나 향수를 자극한 점이 꼽히고 있다.

한 가요 관계자는 "최근 과거 음악들을 다시 소환시키는 '탑골 가요'가 유행을 끌었다. 그 중심에 이효리와 비도 존재한다. 과거에 최정상의 인기를 누렸던 가수들이 다시 방송에 나와 이전 음악을 소환한 것에 그치지 않고, 그때 그 시절을 지금의 시점에서 회상해 노래에 녹였기에 대중들이 더 신선하게 느끼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또 여름을 겨냥해 컴백하는 가수들이 모두 해체하거나 이제 활동을 하지 않는데, 오랜만에 '여름 시즌송'이 나와서 대중들이 원했던 니즈를 정확히 알고 충족시켰기에 지금과 같은 성과들이 나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