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한국판 뉴딜·취약계층 지원′에 1.5조 추경 편성

그린리모델링 등 한국판 뉴딜 사업에 6258억원 투입
주거안전망 강화에 4865억원 투자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16:1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국토교통부가 한국판 뉴딜 사업, 주거안정망 강화에 1조원이 넘는 추가경정 예산을 편성했다.

국토부는 지난 3일 추경안 국회심의에서 올해 예산 이외에 1조5000억원을 추가로 반영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3개월 내 75%를 집행할 계획이다.

<자료=국토부, 단위: 억원>

가장 많은 예산이 편성된 것은 한국판 뉴딜 사업(6258억원)이다. 세부 내역으로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2276억원)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360억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과 역학조사시스템 고도화 사업(260억원) ▲철도 스마트화 사업(1853억원) ▲도로 스마트화 사업(505억원) ▲스마트홍수관리시스템(700억원), 국토공간 디지털화 사업(140억원) 등이다.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기 회복을 위해 추진하는 국가 프로젝트다.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일자리 창출, 경제혁신 가속화 등이 핵심이다.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주거안전망 강화에 4865억원을 투자한다. ▲다가구 매입임대 1800가구 추가공급(2945억원) ▲전세임대 2000호 추가공급(1900억원)을 진행한다. 쪽방 등 비주택 거주자를 위해서도 20억원 지원한다.

국토부는 경제회복의 지원과 낡은 사회기반시설(SOC) 개선 등을 위해 총 402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철도 노후시설을 개선하고 신호시스템, 도로 교량, 국가하천 정비 등에 활용한다.

국토부 정경훈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 대응과 미래 성장동력 지원에 3차 추경이 국회확정 이후 신속히 집행되도록 사전준비를 해왔다"며 "특히 그린리모델링 사업과 철도 개량사업 등을 시작으로 추경 사업들이 즉시 집행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