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소부장 강소기업100, 후배 기업 이끈다"…'마중물 선언식' 개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100의 성장을 지원 계획 발표
강소기업 성과 후배기업·사회에 나눠 마중물 될 것 약속

  • 기사입력 : 2020년06월15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소재·부품·장비 분야 강소기업100 1차 선발에서 선정된 55개사 대표들이 온오프라인으로 한 자리에 모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100, 한국거래소, 강소기업 전담지원단과 '강소기업 100, 함께 성장 마중물 선언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강소기업들의 성장지원 현황과 신속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R&D, 자금, 보증, 증권시장 진출 등 지원 계획 발표에 이어, 성장한 기업의 성과를 후배기업, 지역사회 등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는 사회환원 공동선언도 진행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강소기업100 추가지원 방안.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20.06.15 jellyfish@newspim.com

이날 행사에서는 기관별로 강소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추가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아울러 지난 6개월간 강소기업 프로젝트를 운영하면서 현장에서 접수된 애로사항 및 개선 건의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도 제시됐다.

이어서 비상장 강소기업 38개사의 상장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기술보증기금과 한국거래소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한국거래소는 비상장 강소기업에 대한 단계별 맞춤형 상장컨설팅과 설명회, 기업설명회(IR) 등을 제공하는 등 증권 시장 진출을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다.

이후 공동선언식이 진행됐다. 강소기업대표들은 정부 지원으로 창출한 성과를 후배기업 기술자문, 지역사회 공헌, 고용 창출 등으로 사회에 환원해,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실제로 그 과정에서 한 기업은 회사가 어려웠던 시기에 선배기업이 자금을 지원해주고 판로를 개척해준 사례를 언급하며, "당시 감사했던 기억을 잊지 않고 후배기업에 신제품 신기술 개발을 위한 협업 기회를 제공하는 등 사회 환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강소기업들이 기술독립을 선도하고 글로벌 명장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전폭적인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성과를 사회에 환원하며 함께 성장해가는 문화는 기업생태계를 건강하게 하고 우리 사회가 보다 성숙한 선진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중요한 과제로 앞으로 중기부도 이를 적극 응원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행사는 지난 12일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마스크 착용 의무화, 참석자 간 거리유지 등 철저한 방역 관리 속에서 개최됐다.

또 코로나19로 참석하지 못한 일부 강소기업과 참관을 희망하는 국민들을 위해 비대면 방식도 진행해 중기부와 KTV방송의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