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카드

중고차도 '비대면'…현대캐피탈 인증중고차, 온라인구매 비중 72% 넘어

온라인샵 도입 후 온라인 구매 비중 72.2%까지 올라
절감 비용, 차량가 할인 등 고객 혜택으로 돌려줘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11:42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1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중고차 10대 중 7대를 온라인을 통해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년 10%에 불과했던 온라인 구매 비중이 2년 만에 7배 가량 상승했다.

15일 현대캐피탈 온라인샵 구매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8년 4월 첫 온라인 판매를 시작한 현대캐피탈 인증중고차는 올해 3월 온라인 구매 비중 72.2%를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그래프=현대캐피탈 제공] 2020.05.15 Q2kim@newspim.com

특히 온라인전용관이 도입된 2018년 12월을 기점으로 온라인 구매 비중이 4배 가까이 늘었다. 온라인전용관은 일부 상품을 기간 한정 방식으로 온라인에서만 판매하는 비대면 플랫폼이다.

온라인전용관 상품의 경우 제휴 공장에서 전국의 오프라인샵으로 차량을 옮기는 비용과 차량 전시에 드는 유지·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다. 현대캐피탈은 이렇게 절감한 비용을 차량 할인과 무료 배송 등 고객 혜택으로 돌려줬다.

이처럼 온라인 구매가 늘어난 이유는 시간과 장소 제한없이 차량 정보를 확인하고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대캐피탈이 인증중고차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모바일 서베이 결과 '온라인으로도 차량정보를 자세하게 확인 가능'과 '간편한 주문 결제 프로세스'를 온라인 구매의 배경으로 꼽았다. 또 '관심 차량 위치와 생활 권역이 달라서' 온라인 구매를 선택했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실제 인증중고차 온라인 구매자의 65%는 원거리 구매자로 거주 지역과 상관없이 중고차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어디서나 동일한 차량을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고 주문한 차량을 집 앞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에 전국 단위 주문이 많았다. 또 특정 요일에 구매가 집중됐던 오프라인과 달리, 온라인은 요일별 편중없이 고르게 구매가 이뤄졌다. 특히 시간대별 구매 비중을 살펴보면, 전체 구매자의 34.5%가 새벽과 심야시간 등 영업 외 시간에 중고차를 주문했다. 전국 어디서나 365일 24시간 구매가 가능한 온라인의 특성이 중고차 거래에 스며든 결과다.

시간과 장소의 제한을 없앤 중고차 서비스에 고객들의 만족도도 높게 나타났다. 현대캐피탈이 온라인 구매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만족도 조사 결과, 인증중고차 온라인샵은 5점 만점에 4.9점을 받았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인증중고차의 신뢰와 온라인 주문의 편의성이 중고차의 온라인 거래 증가를 견인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디지털 기술 개발을 통해 중고차 시장의 투명성과 고객 만족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