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대구지역 의료인 121명 확진…신천지 신도 44명(종합2보)

신규 확진자 28.1% 해외 유입…전체 해외유입 절반이 최근 2주 발생
확진자 81.5% 집단발생 관련 사례…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7명 확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8일 14:57
  •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대구지역 의료인 121명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44명이 신천지 신도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146명 중 41명은 해외유입 관련 사례였다. 집단 발생과 관련해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에서 7명의 확진자가 확인돼 조사를 진행중이고 동일 집단 격리(코호트 격리) 중인 경기 군포시 소재 효사랑요양원에서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코로나19' 일일 발생현황 정례브리핑에서 "24일 0시 기준 전체적으로 총 121건의 의료인 등과 관련된 사례를 발견했다"며 "이중 의사가 14건, 간호사 56건, 간호조무사 51건의 확진자가 발견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들[사진=뉴스핌DB]

이어 "최소한 위중자 중 1건의 의료인 등이 있고 중증과 관련해서도 1건의 의료인 등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의료인들 중에 44건, 그러니까 한 36.4% 정도는 일단은 신천지 신도로 지금 파악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초 전국의 의료인 감염 수치로 밝혔지만 브리핑 중 의료인과 관련된 수치는 대구지역에 한정된 것이라고 정정했다.

방대본은 28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9478명(해외유입 363명)이며 이 중 4811명이 격리해제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146명이고 격리해제는 283명 증가해 전체적으로 격리 중 환자는 142명 감소했다.

신규 확진자 중 41명(28.1%)이 해외유입 관련 사례였다. 대륙별로 영국·아일랜드·스페인 등 유럽 25명, 미국·멕시코 등 미주 12명, 중국외 아시아 4명 등이다. 국내 전체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총 363명으로 이 중 최근 2주 이내 검역 단계 확진 사례만 168명에 달한다.

한편 전국적으로 약 81.6%는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을 확인했다. 기타 조사·분류중인 사례는 약 14.6%이다. 신천지 관련 사례는 53.7%다.

집단발생과 관련해 서울에서는 구로구 만민중앙교회와 연관해 25일부터 현재까지 7명의 확진자가 확인돼 접촉자 조사가 진행중이다.

경기에서는 군포시 효사랑요양원에서 코호트 격리 중 3명(입소자 2명·종사자 1명)이 추가로 확진돼 19일부터 현재까지 20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대구는 달성군 제이미주병원에서 전일 대비 13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75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자가격리 중에는 가족 간 전파를 막기 위해 개인물품을 사용하면서 가족 또는 동거인과 접촉하지 않는 등 자가격리지침을 준수해야 한다"며 "의심증상이 발생할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즉시 담당자 또는 자가격리앱을 통해 연락해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