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경북경찰 "가수 휘성, 마약류 구입 정황 수사중"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15:1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동=뉴스핌] 이민 기자 =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말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이 마약류를 구입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가수 휘성[사진=뉴스핌DB]

경찰은 마약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단서는 포착했으나 아직 당사자를 상대로 조사하지 않은 상태며, 조만간 휘성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앞서 휘성씨는 지난 2013년 군 복무 중일 당시에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었다.

당시 휘성씨는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휘성씨는 조사에서 "허리 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면서 "빨리 치료하는 과정에서 극소량이 들어갔는데 거기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고 했었다. 그는 2013년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휘성씨는 2002년 YG엔터테인먼트에서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안되나요', 'With Me', '결혼까지 생각했어' 등으로 인기를 얻었으나 2006년 YG를 떠나 홀로서기를 선택했다.

lm80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