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롯데 자이언츠, 1군 1명 미열 증세... 부산 사직구장 일시 폐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3일 12:17
  • 최종수정 : 2020년03월23일 12: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롯데 자이언츠 1군선수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여 23일 훈련을 취소하고, 부산 사직구장을 일시 폐쇄했다.

프로야구 구단 롯데는 23일 "지난 이틀(21~22일)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한 1군 선수단 중 구단에 미열 증세를 보고한 선수가 나왔다"고 밝혔다.

해당 선수는 코로나 검진을 받았고 롯데 구단 다른 선수들은 모두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롯데는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스프링캠프를 소화한 뒤 지난 17일 귀국했다. 20일까지 휴식을 취한 뒤 21일과 22일 정상 훈련을 했다.

프로야구에서는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 2군 선수가 의심증세를 보이기는 했지만 음성으로 판명 되는 등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는 아직 없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