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MBC '100분 토론', 코로나19 사태 집중 점검…박원순 서울시장 출연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5:01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5: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MBC '100분 토론'에서는 국민적 공포가 갈수록 커지는 코로나19 사태를 집중 점검한다.

지난 23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감영병 위기 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됐다. 첫 발병 이후 한 달여 만에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1000명을 넘으면서 국민적 공포가 갈수록 커지는 상황이다.

정부는 신천지 교회를 통해 확진자가 속출하는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고심 중이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도 비상이 걸렸고, 경기도는 신천지 종교시설을 강제로 폐쇄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MBC 100분토론] 2020.02.27 jyyang@newspim.com

중국인 입국 금지 논쟁이 여전한 가운데, 국내 확진자 급증으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국가도 20여개국으로 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국회에서 여야 대표 회동을 갖고, 코로나19 추경 편성 및 초당적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날 '100분 토론'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출연해 방역 비상이 걸린 서울을 포함한 정부의 대응상황을 집중 점검한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갑자기 악화된 원인은 무엇인지,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확진자가 계속 늘 경우 치료법은 무엇인지 전문 패널들이 집중 분석한다.

특히 의료진의 피로 누적과 감염에 따른 의료 공백 가능성, 추가 확산에 따른 대책은 무엇인지 진단하고, '대구‧경북 봉쇄' 용어 논란, 신천지 교인에 대한 비난 여론 등을 둘러싼 논쟁도 짚어본다.

코로나19를 둘러싼 전문가들의 견해를 들어볼 MBC '100분 토론'은 27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