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2020 국토부] GTX 적기 추진..대심도 고속도로 본격 착수

GTX-B 기본계획 수립 착수..GTX-D도 도입
판교~퇴계원, 강일~일산 대심도 시범사업 실시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1:46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1: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부가 수도권 주민들의 출퇴근 시간을 줄이기 위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을 적기에 추진한다. 교통난 해소를 위해 대심도에 고속도로를 건설하기 위한 설계와 보상기준을 마련하고 연내 시범사업에 착수한다.

2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도 주요업무 추진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출퇴근 시간 단축을 위해 광역 철도·도로망을 확충하고 교통수단 간 연계도 강화한다.

GTX는 목표 기한 내 개통할 수 있도록 사업을 적기 추진한다. A노선은 오는 2023년 개통, B노선은 이달 기본계획 착수, C노선은 오는 12월 기본계획(RFP) 고시를 목표로 한다. 신안산선은 2024년 개통 예정이다. 지난해 발표한 서부권 GTX(GTX-D) 도입도 검토한다.

오는 11월 서해안 고속도로와 제2경인고속도로 등 수도권 고속도로의 소통애로구간 개선대책을 마련한다. 수도권 1·2순환도로를 연결하는 방사형 도로망도 보완한다. 대심도 지하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설계와 타당성평가 기준, 지하 토지사용 보상근거, 보상액 기준을 마련 후 11월 시범사업에 착수한다. 시범사업은 판교~퇴계원, 강일~일산 등 수도권 간선망이 대상이다.

오는 10월 시속 400㎞의 초고속열차 도입을 위한 기본계획을 반영하고 중앙선 원주~제천구간에 시속 250㎞의 EMU-250을 연내 도입한다.

다음달까지 서울역과 청량리역의 환승센터 구상에 착수하고 고속철도·GTX·도시철도·광역버스를 연계한 환승시스템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강북지역 개발로 서울 내 균형발전을 도모한다.

공공주택, 도시재생뉴딜과 연계해 환승센터 사업을 추진한다. 유성터미널, 울산역, 사상역, 태화강역에 환승센터를 착공하고 킨텍스역(설계), 청계산입구역(사전타당성조사)에도 환승센터 도입을 검토한다. 오는 11월 수도권 고속도로 환승벨트 계획을 수립해 하남드림휴게소 등에 철도, 트램, 버스 등을 연계한 환승센터 도입을 검토한다.

기존 대중교통 수단은 이용편의를 개선하고 서비스 품질 수준을 획기적으로 제고한다. M버스 노선 확충(35→44개), 예약제 확대(8→20개)를 신속 추진하고 수요맞춤형 M버스 도입('20.9), 프리미엄 고속버스도 확대(15%)한다. 교차로에서 멈춤 없이 통과하는 S-BRT, 간선도로 내 '고속' 버스전용차로, 연계환승시설을 갖춘 BTX 등 신개념 버스 서비스도 도입을 검토한다.

또 대형 쇼핑몰 등에 대한 교통영향평가를 강화해 과도한 교통량 유발시설에 대한 부담금을 조정하는 등 책임을 합리적으로 조정한다.

신규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신속히 수립하고 기존 신도시는 오는 11월 광역교통시설 사업 지연지역을 특별대책지구로 지정, 보완대책을 시행한다.

고속도로 하이패스 차로폭 확장(162곳), 다차로 하이패스 확대(13곳) 등 고속도로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도 도모한다.

오는 7월 서비스 사각지역에 준공영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휠체어 탑승버스 확대(4개→8개 노선), 교통약자를 위한 철도시설 개선(승강기 확충, 승강장 높이 조정 등)으로 대중교통 공공성도 강화한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