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지난해 '대·대·광' 주택 증여거래량, 2006년 이후 최대치

  • 기사입력 : 2020년01월29일 09:3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지난해 지방 부동산 열기를 이끌었던 대전·대구·광주(대·대·광)의 주택 증여거래량이 지난 2006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29일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과 대구, 광주의 주택증여 거래량은 각각 2562건, 4872건, 3385건으로 집계됐다.

대전·대구·광주 주택 증여거래량 현황 [자료=경제만랩]

광주는 지난 2018년 2867건에 비해 18.07% 증가해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대전은 지난 2018년 2342건 대비 9.39% 증가했고 대구는 같은 기간 4705건에서 3.55% 올랐다.

지난해 이들 세 지역에서 주택 증여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대전 유성구로 조사됐다. 대전 유성구의 주택 증여거래량은 지난 2018년 366건에서 지난해 802건으로 1년 사이 119.13%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주택증여 거래량이 지난 2018년 2만4765건에서 지난해 2만637건으로 16.67% 감소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가 보유세와 양도세 강화로 세금 부담을 늘리고 있지만 다주택자들은 양도세와 보유세를 내느니 증여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며 "향후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도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