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신동아건설, 9년만에 워크아웃 졸업

지난 2010년 7월 워크아웃 개시
구조조정을 단행 등 재무구조 개선...2015년 흑자 전환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7:45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1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신동아건설이 기업재무개선작업(워크아웃)을 끝냈다. 지난 2010년 7월 워크아웃에 돌입한 이후 9년만이다.

25일 신동아건설에 따르면 우리은행 기업개선부·채권단은 신동아건설에 대한 채권금융기관의 공동관리 절차를 마무리했다.

신동아건설은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 등 채권단과 경영정상화 이행약정을 맺고 워크아웃을 개시했다. 지난 2010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폭풍에 따른 유동성 압박으로 인해서다.

이후 경영목표와 인원·조직 및 임금의 조정 등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자산 매각을 비롯한 자구책을 마련해 재무구조를 개선했다. 지난 2015년부터 경상이익 흑자로 전환에 성공했다. 이어 2017년에는 워크아웃 돌입 이후 처음으로 흑자규모가 300억원을 넘어섰다.

올해 상반기에는 자본잠식을 해소했다. 작년 신동아건설은 수주액 7500억원, 매출액 6200억원을 달성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2019년도 신용등급평가에서 신용등급을 개선해 표준 PF대출과 후분양대출 보증 자격을 갖췄다.

이인찬 신동아건설 사장은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 한뜻으로 똘똘 뭉쳐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이뤄냈다"며 "9년 간 회사를 믿고 지원해준 채권단의 노력을 잊지 않고, 새로운 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해 제2의 도약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