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아파트 주민 위한 공유자전거 'H 바이크'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은 아파트 주민들을 위한 공유형 전기자전거 서비스 'H 바이크(H Bike)'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H 바이크 서비스에 이용될 전기자전거 [자료=현대건설]

H 바이크는 현대건설이 현대자동차그룹의 사내 스타트업인 포엔과 함께 개발한 서비스다. 전기모터와 배터리로 사용자가 페달을 밟는 것을 도와주는 시스템인 PAS 방식 전기자전거다. 최대 속력은 시간당 25㎞다.

단지 안에 경사가 있거나 이동거리가 긴 대단지 아파트에서는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대형마트와 같은 가까운 편의시설에 갈 때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 아파트 주민들은 스마트폰에 전용앱을 설치하고 가구별로 월 1000~2000원 정도만 내면 H 바이크를 이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살기 좋은 집'을 만들기 위해 아파트 주거편의서비스인 'H 시리즈'를 다양하게 개발 중이다. 단지 내 생활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는 미세먼지 걱정 없는 실내놀이터이인 'H 아이숲'에 이어 'H 바이크'를 내놨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