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 개최...AI·IoT·UX 공개

29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서 SDC 19 개최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 신규 기능 소개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10:09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4: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가 29일부터(현지시간) 양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San Jose Convention Center)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19)'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차세대 사용자 경험(UX)·보안 등 다양한 분야의 신규 개발도구와 서비스, 미래 비전을 공개하며, 수십억대의 기기를 아우르는 삼성 에코 시스템을 기반으로 개발자와 파트너들에게 가능성과 성장의 기회를 제시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10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2019.10.30. nanana@newspim.com [사진=삼성전자]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개발자·파트너들과의 협력이 없었다면 삼성전자는 현재와 같은 광범위하고 안전한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나 끊김 없이 자연스럽게 연속되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이라는 주제로 올 해 여섯 번째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는 전세계 개발자, 서비스파트너, 디자이너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 AI, IoT, 5G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총 80여개의 세션,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 AI·IoT 개방형 에코시스템으로 개발자들의 가치 실현 높여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빅스비 개발 통합 도구인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Bixby Developer Studio)의 신규 기능들을 공개했다.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빅스비(Bixby)는 지원 기기와 언어, 서비스를 확대해왔다.

우선, 빅스비 템플릿(Bixby Templates)은 복잡한 코딩 작업 없이도 누구나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황의 템플릿을 제공한다. 빅스비 뷰(Bixby Views)를 통해 개발자들은 스마트폰 TV 냉장고 태블릿 스마트워치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일관성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이 적용된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다.

◆ 스마트폰·스마트TV 등 다양한 기기에 새로운 사용 경험 제공

또 이번 콘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중요한 일에 더욱 집중할 수 있고, 보다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으며 시각적으로도 편안함을 제공하는 원(One) UI 2를 소개했다. 지난해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첫 선을 보인 One UI의 후속작이다.

One UI 2는 전화나 볼륨 등 알림 팝업 크기를 줄여 화면을 많이 가리지 않으면서 필요한 정보와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했다. 홈 화면에서 폴더를 열었을 때 사용자가 조작 가능한 버튼이나 아이콘을 화면 하단에 보여줘 폴더 정리도 쉬워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갤럭시 에코시스템 전반에 걸쳐 사용자들의 일상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일관성 있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갤럭시북 플렉스'와 '갤럭시북 이온'으로 새로운 컴퓨팅 경험 제공

삼성전자는 휴대성과 컴퓨팅 성능을 극대화한 최신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 플렉스(Galaxy Book Flex)'와 '갤럭시 북 이온(Galaxy Book Ion)'을 선보였다.

세계 최초로 노트북에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생생하고 실감나는 시각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최대 밝기 600nit를 지원하는 야외모드(Outdoor mode)를 지원해 밝은 태양 아래에서도 디테일까지 선명하게 보여준다.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무선 충전과 공유 기능을 지원해 Qi 방식의 스마트폰, 갤럭시 버즈, 갤럭시 워치 등을 노트북 터치패드를 통해 충전할 수 있다.

특히, '갤럭시 북 플렉스'는 360도 회전되는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로 노트북 뿐 아니라 태블릿의 사용 경험을 제공하며, 원격으로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를 넘기거나 동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S펜도 탑재했다.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각각 13형과 15형 두 가지 디스플레이 크기로 12월부터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 IBM과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정부·기업 대상 AI 모바일 솔루션 발표

삼성전자는 IBM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하기로 하고, IBM의 디지털 솔루션과 서비스,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술을 결합해 5G, 클라우드, AI분야에서 정부∙ 기업 고객을 적극 공략한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두 회사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기 등 다양한 에코시스템과 IBM의 AI, 클라우드 역량을 결합해 경찰관이나 소방관 등 사고 현장 구조요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공개했다.

삼성전자의 러기다이즈드(ruggedized) 스마트폰과 최신 생체인식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 워치로 구조 요원들의 심박수 등 건강 데이터와 스트레스 환경 등을 실시간 파악하고 이를 클라우드 상의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추적, 관리할 수 있다. 현재 일부 미국 경찰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군인과 발전소 임직원, 광산기술자 등 근무 요건이 열악한 다양한 직업군에 최적화된 기기와 솔루션 적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는 자체 보안 플랫폼인 녹스(Knox)와 보안 프로세스인 Secure Development Lifecycle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가 안전하게 실행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파트너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서비스나 애플리케이션을 삼성전자의 진일보한 보안 솔루션과 쉽게 연동할 수 있는 녹스 SDK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현재의 네트워크 인프라에서 끊김없이 8K 영상 전송을 가능하게 하는 'AI 스케일넷(AI ScaleNet)'을 소개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