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조국 장관 찬·반 청원 쇄도하니...靑 "앞으로의 국정 운영에 반영할 것"

문대통령 발언 인용 "명백한 위법 확인 안됐는데"
검찰수사 마무리된 이후 조국 거취 입장 정리할 듯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5:3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5: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반대 청원이 잇따르자 청와대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10일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한 찬성과 반대 의견이 국민 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 청와대는 앞으로의 국정 운영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을 상기시키며 이같이 말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찬성 청원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조 장관을 임명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지만,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 대선 때 약속한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공약 중 하나가 권력기관 개혁인데, 이 공약은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았고, 대통령은 국민들께 약속한 공약을 성실히 이행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법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 평범한 국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 번 절감했으며,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반대 청원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청와대 게시판에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청원에 75만7730명의 동의가 이뤄졌다. 반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 청원은 30만8553명의 동의를 받았다. 모두 정부 답변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인 20만명을 넘었다

청와대는 조 장관에 대해 검찰수사 상황 등을 지켜본 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일이라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나눠 진영 대결이 되고 있는 조 장관 문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광화문 집회에서 요구되는 사안들은 현재 진행 중인 여러 사안들과 검찰 수사 등이 진행된 후 내용과 법적인 절차, 과정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판단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