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세월호 단체, '현장구조·지휘' 해경·해군 책임자 명단 발표

"국가 본연의 역할 못해 국민 목숨 잃어...책임자 처벌 이뤄져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3:5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3: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는 20일 세월호 참사 당시 현장구조와 지휘책임 주체였던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해양경찰서, 해군의 책임자 명단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참사 당시 서해해경청과 목포해경서는 세월호 현장과 직접 교신하지 않았다”며 “현장 상황은 파악할 수 없었고, ‘퇴선지시’, ‘현장구조 지휘’는 이뤄질 수 없었으며 심지어 침몰 중 구조 지휘 요청에 ‘선장이 판단하라’며 책임을 떠넘겼다”고 주장했다.

[포스터=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 제공]

이어 “해군은 최첨단장비를 갖춘 통영함 출동을 막았고, 세월호 폐쇄회로(CC)TV 저장장치인 DVR을 바꿔치기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참사 당시 서해해경청 유연식 상황담당관, 이평현 안전총괄부장, 진도VTS관제센터 김형준 센터장, 정안철 관제팀장, 김종기 행정팀장을 주요 책임자로 꼽았다.

또 목포해경서 조형곤 경비구난과 상황담당관, 이경두 수사계장, 박동현·김준환 수사관, 문명일 상황실 요원을 지목했다.

이들은 “국가가 본연의 임무와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지 못해 304명의 국민이 목숨을 잃었다며 ”세월호참사 전면 재조사·재수사를 통한 책임자 처벌은 꼭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