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추석연휴, ‘음식물 조리 중’ 화재 가장 많아

  • 기사입력 : 2019년09월12일 19:3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2일 1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최근 5년간 추석 연휴에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 음식물 조리 중 화재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12일 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광주지역에서 추석 연휴기간 총 66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발생 원인은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32건(48.5%)으로 가장 많고, 전기적 원인 21건(31.8%), 기계적 요인 5건(7.5%) 순이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 중 음식물 조리시 발생한 화재가 11건(34.4%)으로 가장 많고, 담배꽁초 8건(25%), 기타 부주의 4건(6.1%) 순으로 나타났다.

음식물 화재는 대부분 가스레인지 위에 사골 등 음식물을 올려놓고 외출하거나 잠을 자는 경우, 장시간 전화통화 등이 원인이며 심한 경우 불이 주택 전체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제사음식 등 명절 준비를 위해 가스레인지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화재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며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았을 때는 절대로 자리를 비우지 말고 만약 음식물이 타는 냄새나 연기가 날 때는 먼저 밸브를 차단하고 빨리 119에 신고하는 것이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