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이폰, 베트남 시장점유율 4위로 밀려...부동의 1위는 삼성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9:3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애플의 새 제품 공개를 앞두고 베트남에서 7월 스마트폰 판매량 기준 아이폰이 4위로 밀렸다고 베트남 국영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시장조사기관인 Gfk에 따르면, 애플의 시장점유율은 6.4%로 7%를 기록한 중국 샤오미에 밀렸다.

부동의 1위는 시장점유율 42.3%로 삼성전자가 차지했고, 중국 오포가 25.4%로 훨씬 뒤처진 2위를 기록했다.

애플은 모든 제품 매출이 크게 감소해, 7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2.2%포인트 줄었다. 7월 베트남 판매 중 온라인 판매는 19%로 6월까지의 평균인 30%에서 크게 줄었다. 온라인 시장에서의 애플 점유율도 6월의 17.5%에서 7.1%로 크게 줄었다.

공식 매장에서의 판매도 경쟁사들에 크게 밀렸다. 오프라인 시장에서 애플은 점유율은 6.3%에 그쳤고, 삼성은 45%, 오포는 25%를 각각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베트남 소비자들이 새로 공개될 아이폰을 기다리면서 기존 제품을 구매하지 않고 있는 데다 삼성과 오포 등 경쟁사들도 신제품을 내놓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는 등 경쟁이 치열해져 베트남 시장에서 애플의 매출이 줄어들고 있다고 관측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