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골프 맏형’ 최경주, ‘현대해상 인비테이셔널’ 시작으로 3주연속 국내 팬 만난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0월3일 시작
이후 '제네시스 챔피언십', '더 CJ컵‘ 등 출전
최경주 “3주 연속 국내 팬 만나는 건 큰 기쁨”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3:1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대한민국 남자 골프의 맏형 ‘탱크’ 최경주가 10월3일 정산CC에서 나흘 간 열리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시작으로 '제네시스 챔피언십', '더 CJ컵 @ 나인브릿지'까지 3주 연속 국내 팬들 앞에 선다.

최경주는 "3주 연속 국내 팬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큰 기쁨이다. 국내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하는 것이 오래 간만인 만큼 몸 상태를 최대한 끌어 올리고 이를 유지하는 것이 관건일 것으로 보인다" 라고 말했다.

최경주가 ‘현대해상 인비테이셔널’ 시작으로 3주연속 국내 팬 만난다. [사진= 현대해상]

이어 "3주 동안 경기를 치뤄야 하는 만큼 첫 번째 대회인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의 일정에 맞게 컨디션을 맞추고 있으며,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고 시니어 투어 전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3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한국 골프를 전 세계에 알리고 후배들의 좋은 귀감이 되어 온 최경주는 내년부터 시니어 투어 자격을 얻게 된다. 따라서 마지막 정규 투어 시즌으로써 특히 자신의 이름을 달고 개최되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대해 큰 의미를 가진다.

특히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는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 최경주 재단 주니어 챔피언십 남자부 우승자인 개빈 레인(미국) 이 참가해 의미를 더 한다.

대회를 찾는 많은 갤러리들을 위해서도 즐길 거리를 마련했다. 갤러리플라자에서는 시니어 진출 전 마지막 해를 기념해 최경주가 우승한 대회 중 6개 대회의 트로피를 전시, 갤러리들이 사진을 찍고 SNS 이벤트에 참가할 수 있는 히스토리 존이 꾸려진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