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SBS 추석특선영화, '국가부도의 날' '청년경찰' 등…'신과 함께2' 최초 방영

  • 기사입력 : 2019년09월12일 00: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2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SBS가 총 8편의 특선 영화를 선보인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CJ엔터테인먼트]

◆ 12일, ‘사도’ ‘궁합’ ‘국가부도의 날’ 

연휴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은 12일 오전 12시30분 방송하는 ‘사도’(2015)다. ‘사도’는 왕위계승 정통성 논란에 시달린 영조와 사도세자의 역사상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그린 작품이다. 송강호가 영조, 유아인이 사도세자 역을 맡아 부자 호흡을 맞췄으며 개봉 당시 620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왕의 남자’(2005), ‘라디오스타’(2006) 등을 연출한 이준익 감독의 작품이다.

오전 10시40분부터는 심은경, 이승기 주연의 ‘궁합’(2018)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승기)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심은경)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 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다.

이날 오후 9시45분에는 ‘국가부도의 날’(2018)이 방송된다.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위기로부터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국제통화기금)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배우 김혜수, 유아인, 조우진 등이 열연을 펼쳤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메리크리스마스]

◆ 13일, ‘너의 결혼식’ ‘내안의 그놈’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너의 결혼식’(2018)과 ‘내안의 그놈’(2019)이 전파를 탄다. 오후 12시20분부터 방송하는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 좀처럼 타이밍 안 맞는 두 사람의 다사다난한 첫사랑 스토리를 그렸다. 박보영과 김영광이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오후 10시20분 방송하는 ‘내안의 그놈’은 엘리트 조폭 판수와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고등학생 동현의 영혼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코미디다. B1A4 진영의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진영 외에도 박성웅, 라미란, 김광규, 이준혁, 이수민 등이 출연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14일, ‘신과 함께’ 시리즈 1, 2편

14일에는 ‘신과 함께’ 시리즈가 오후 4시20분, 저녁 8시40분에 걸쳐 방송된다. 2017년 겨울 개봉한 ‘신과 함께-죄와 벌’은 1441만명, 2018년 여름 개봉한 ‘신과 함께-인과 연’은 1227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개봉 당시 큰 호응을 얻었다.

1편인 ‘신과 함께-죄와 벌’은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49일간 7개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2편인 ‘신과 함께-인과 연’은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주호민 작가의 웹툰이 원작으로 ‘미녀는 괴로워’(2006), ‘국가대표’(2009)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이정재, 김동욱, 차태현, 마동석 등이 힘을 보탰다. ‘신과 함께-인과 연’의 경우 TV 최초 방영이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15일, ‘청년경찰’로 연휴 마무리 

연휴의 마지막은 ‘청년경찰’이 장식한다. ‘청년경찰’(2017)은 의욕 충만 경찰대생 기준과 이론 백단 경찰대생 희열의 혈기왕성 코믹수사액션물이다. 최근 개봉한 ‘사자’의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이 처음 함께한 작품으로 개봉 당시 565만명의 관객을 모았다. 박서준은 기준을 연기했고 희열 역은 강하늘이 맡았다. 방송은 오전 10시 50분부터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