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CJ 장남 이선호, 검찰 자진 출두..."하루빨리 구속 바란다"

인천지검 공안부, 적법절차 따라 이씨 긴급체포해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00:1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07: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변종 대마 밀반입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현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가 검찰에 자진 출두했다. 

4일 검찰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 씨는 이날 오후 6시 20분께 택시를 타고 스스로 인천지검 청사를 찾아왔고 인천지검 공안부는 오후 8시 20분께 이씨를 긴급체포했다. 

검찰 측은 "이 씨가 자신으로 인해 주위의 사람들이 많은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며 법적으로 가능하다면 하루빨리 구속되기를 바란다고 했다"면서 "출석이유를 재차 확인한 후 피의자의 심리상태 등 여러가지 상황을 종합 고려해 적법절차에 따라 8시 20분경 긴급체포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앞서 지난 1일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마약류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캔디형 대마 등을 밀반입한 협의로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사진=CJ그룹>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