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조국 딸 부정입학 진상규명 하라"...고려대 밝힌 촛불

고려대생 500여명 중앙광장에 모여 촛불집회
조국 딸 입학 과정 진상규명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20:46
  • 최종수정 : 2019년10월11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논란과 관련해 고려대 학생들이 학교 측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고려대 학생 500여명은 23일 오후 6시 20분 서울 성북구 교내 중앙광장에서 '조국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 집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5시 30분쯤부터 중앙광장 옆에는 “고려대는 조국 후보자 딸의 입학과 관련된 진실을 밝히라” 등 문구가 담긴 14개의 현수막이 설치되기 시작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고려대학교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 집회 도중 휴대폰 불빛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08.23 dlsgur9757@newspim.com

앞서 집행부는 집회를 주최하며 "정치적 단체와 손을 맞잡을 생각이 없다. 그래서도 안 된다는 생각한다"고 밝혔다. 금전적 후원도 일절 받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따라 집행부는 집회가 예정된 중앙광장 입구에 테이블을 마련하고, 학생들의 학생증 등을 확인한 뒤 피켓과 마스크를 배부했다. 일반 시민들도 참석은 허용됐지만 정치적 색채를 배제한다는 원칙에 따라 집회 관련 용품은 나눠주지 않았다.

집행부 관계자는 “일반 시민들의 참여를 막을 수는 없다”며 “그러나 집회의 뜻을 공유하지 않는다는 뜻에서 피켓 등은 나눠주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시민들은 광장 옆쪽에 마련된 벤치에 앉아 집회를 지켜봤다.

이날 집회는 오후 6시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학생들이 일시에 몰리며 20여분가량 지연됐다. 6시 이후에는 대기행렬이 정문 앞까지 이어졌다. 집행부에 따르면 이날 준비한 500여개의 집회 용품은 모두 소진됐다.

자신을 3학년 학생이라고 밝힌 김모(24)씨는 “언론 보도를 보고 우리 학교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믿기 어려워 학교 측에 진상 규명을 요구하기 위해 참가했다”며 “생각보다 많은 학생들이 참여한 것을 보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집행부는 선언문을 통해 “우리는 그저 취업, 학점, 학위를 걱정하는 여러분과 같은 한명한명의 학우”라며 “하지만 지금 벌어지고 있는 부조리한 상황은 우리같은 평범한 사람이라도 나서야겠다는 행동의 당위성을 부여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린 조씨의 부정입학 의혹이 제기·증폭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행동하려고 한다”며 “날이 갈수록 대학 입학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점이 밝혀지고 있고 학우들이 합리적 의심을 할 수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의에 의혹을 제기하는 당위적 행동임에도 왜곡된 프레임에 소비될까 두렵다”면서 “우리와 같은 장삼이사, 갑남일녀의 작은 시작이 공정한 사회의 첫걸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외부세력 배제한 학교 내부 문제로 처리 △폭력을 배제한 평화로운 집회 △조씨 입학 의혹의 진상규명 요청 △조씨 입학 심사 과정 자료 공개 △조씨 부정입학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입학 취소 처분 △문제가 된 논문에 대한 학교 측의 해명 등을 촉구했다.

이어 학생들은 “진상규명 촉구한다 입학처는 각성하라”, “정치간섭 배격하고 진상에만 집중하자”, “2만학우 지켜본다 입학처는 명심하라”, “개인에겐 관심없다 진실에만 관심있다” 등 구호를 외치며 본관 주위를 행진했다. 행진의 앞장을 선 집행부는 학교 본관에 이들의 선언문을 전달했다.

이어진 2부 행사에서 자유발언을 맡은 A씨는 자신이 조씨와 함께 한 학기동안 수업을 들었다고 밝혔다. A씨는 “우리는 노력이 결코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하루하루 고된 삶을 견뎌냈는데 그 노력이 헛된 것이라고 느껴져 괴로웠다”며 “우리는 도대체 무엇에 기대고 무엇을 믿으며 살아가야 하나”라고 토로했다. 학생들은 이후 응원가를 함께 부르며 학교 측에 자신들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집회는 오후 8시 40분쯤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집회에 참여하지 않은 고려대 총학생회 조사위원회 구성을 통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총학생회는 “최근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녀와 관련한 부정입학과 장학금 관련 의혹은 많은 20대 청년과 학생들에게 좌절감을 주고 있다”며 “일반 시민들에게는 멀고 소수 특권층에게만 가까운 기회를 통해 모두가 열망하는 결과를 얻었다면 이는 능력이 아닌 특혜”라고 지적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