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르포] 전기 소외지역 산골 7가구, '수상 태양광' 덕 스위치 딸깍

청풍호 수상태양광 발전소...연간 4000명分 전기 생산
납·EVA시트·스티로폼 등 대체재 확보...환경 영향 최소화

  • 기사입력 : 2019년08월2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천= 뉴스핌] 권민지 기자 = "청풍호 발전소는 경제적 가치만이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고려해서 건설됐습니다. 발전소 위치가 관리 측면에서 보면 불리할 수 있지만 현재 위치를 고수한 덕에 에너지 소외 지역에 거주하던 7가구에 전기가 공급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2일 충청북도 제천시 한수면 북노리에 위치한 한국수자원공사 청풍호 수상 태양광 발전소에서 만난 주인호 한국수자원공사 물에너지처 부장은 이렇게 말했다.

지난 2017년 12월 준공한 청풍호 발전소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달성하기 위해 2016년부터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들어왔다.

그 결과 청풍호 발전소 건립과 함께 인근 마을 진입로의 도로 포장과 전기 공급 공사가 동시에 진행됐다. 잔여 사업비는 인근 농어업민의 숙원 사업이었던 수산물 집하장 건립에 활용됐다.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 청풍호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는 가로 1미터, 세로2미터의 태양광 모듈 8600개가 발전 중이다. dotori@newspim.com 2019.08.22

◆ 음용수와 동일한 기준으로 관리..."미래 환경 경쟁력을 정체성으로"

청풍호 발전소에서는 가로 1미터, 세로 2미터 크기의 태양광 모듈 8600개가 전력을 생산한다. 설비용량은 3MW로 약 4000명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기량이다.

부유식 구조물과 태양광 패널이 결합된 형태의 청풍호 발전소는 육상태양광에 비해 그림자 영향이 적고 모듈의 냉각효과가 있어 발전 효율이 10% 이상 높다.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국내 저수지, 담수호, 용배수로를 활용할 경우 6기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하는 수상 태양광 발전소를 건립할 수 있다. 육상 태양광 발전이 쉽지 않은 국토 특성상 수상 태양광 발전이 하나의 선택지로 고려됐다.

그러나 수질에 악영향을 준다는 인식으로 인해 일부 수상 태양광 프로젝트가 취소됐다. 이는 과거 태양광 모듈 내 셀과 셀의 연결에 이용되는 전선에 납을 활용하는 데서 비롯됐다. 이를 보완해 청풍호 발전소의 모듈 내 전선에는 납이 아닌 주석이 사용됐다.

태양광 모듈에 사용되는 EVA시트가 물과 접촉하면 초산이 나온다는 우려가 제기돼 이 또한 POE로 변경됐다. 이같은 노력 외에도 부력통 내의 스티로폼을 제거하는 등 환경 영향을 최소화했다.

노태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는 "음용수를 기준으로 수상 태양광 설치 지역의 수질을 관리한다"며 "수질, 수생태에 대한 조사를 했으나 발전 설비의 영향을 받는 수역과 그렇지 않은 수역간 큰 차이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환경적으로 안전성을 인정할 수 있다는 것의 가치는 가장 큰 국제 경쟁력을 갖는 영역"이라며 "미래 환경 경쟁력을 갖는 한국의 아이덴티티를 갖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수자원공사 청풍호 수상 태양광 발전소 [사진=한화큐셀]

◆전세계 저수지 수면의 1%만 활용해도 500조원 시장 열려

세계은행에 따르면 전세계 저수지 수면의 1% 면적에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할 수 있는 설비 용량은 404기가와트다. 이는 설비용량 기준으로 석탄화력발전소 404기(1기가와트 기준)를 대체할 수 있는 용량이다.

실제 미국, 유럽, 일본, 중국, 인도, 동남아 국가 등에서 수상 태양광에 대한 관심과 함께 관련 정책이 늘고 있다. 미국 메사추세츠 주에서는 인센티브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고 인도에서는 수상태양광 시범단지 설립을 지원 중이다.

최근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바이어들도 청풍호 발전소를 방문해 수상태양광 현장을 경험했다.

유재열 한화큐셀 한국·동남아 사업부 상무는 "전세계 저수지 수면의 1%에 수상태양광 발전소가 단계적으로 건설된다면 현재 건설 단가 기준으로 500조원 이상의 시장이 열린다"며 "한국 기업들의 신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