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돈케어 > 금융재테크

[유돈케어 다시보기] 미중무역전쟁, 중국은 끄떡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성 기자 = 유돈케어 19화를 시작합니다. 이번 시간에는 현 중국 증시에 대해 알아봅니다. 중국 증시가 미중무역분쟁에도 불구하고 지난 1분기 30% 반등했습니다. 이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알아봅니다.

최설화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중국 주식 반등 원인을 '작년 미중무역분쟁 여파로 빠졌던 증시가 회복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여기에 중국정부가 발빠른 정책 대응을 통해 투자심리를 개선하려는 노력이 증시에 더해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경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과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의 생각도 일치했습니다. 미중무역전쟁 장기화를 전망하고 있지만 과거보다 무역분쟁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줄어들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따라서 미중무역분쟁보다 앞으로 중국내에서 어떤 기조를 가져가는지를 면밀히 살피는 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투자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됩니다. 중국 투자, 어디에 주목해야 할까요?

중국은 미중무역분쟁의 장기전에 대비하는 모습입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중국은 무역분쟁으로 인한 수출 둔화 대비책을 마련중입니다. 바로, 내수시장을 강화하는 모습입니다. 

김경환 연구원의 생각도 일치했습니다. 우리가 흔히 중국을 수출 중심국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중국은 시장에서 내수와 금융 업종이 차지하는 비중이 80%이상일 정도로 내수가 강한 나라입니다.  

세 분의 전문가 모두 중국 소비주에 주목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탄탄한 내수를 바탕으로 성장한 소비주는 앞으로의 성장 전망도 긍정적인 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중국 소비주 전망이 밝다면 전망이 썩 좋지 않은 업종은 무엇일까요? 김경환 연구원은 수출주와 보조금 비중이 높은 분야는 피하라고 조언합니다. 여기에 민영기업 보다는 국영기업을 주목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덧붙였습니다. 

최설화 연구원은 과거 중국에 환경오염을 대가로 이익을 취득했던 기업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최근 중국 정부의 강력한 환경 규제로 관련 기업의 수익모델이 사라져가는 추세라고 분석했는데요. 따라서 환경과 관련된 수익모델을 갖는 기업들은 피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마지막으로 문남중 연구원은 제조업체의 수익이 좋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중국 산업의 구조적 변화로 제조업의 수익률이 과거에 비해 저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중국의 경제 상황은 다시 한 번 짚어봤습니다. 중국 GDP는 2011년을 시작으로 성장 둔화를 보이고 있는 모습입니다. 경제 성장 둔화를 전문가들은 어떻게 분석했을까요?

최설화 연구원은 '중국 경제의 구조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시기'라고 분석했습니다. 중국 경제가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이 과정이 안정적으로 이뤄지면서 성장 엔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따라서 '구조적 변화를 인지하고 투자를 한다면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지금까지 현 중국 경제와 증시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이렇게 꼼꼼하고 자세하게 분석한 적은 없었던 것 같은데요. 그만큼 구독자 여러분께 더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유돈케어, 다음 시간에는 풍성한 중국 종목과 함께 찾아뵙겠습니다.

 


hslee@new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