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노노갈등에 '스톱'됐던 홈플러스 물류센터 일부 정상화

운송사와 '파업 주도' 한국노총 화물운송분과 조합원, 21일 오전 협상 재개 합의
홈플러스 물류센터 일부 정상화…화물차로 봉쇄됐던 센터 진출입로 개방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9:5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지난 18일부터 마비됐던 홈플러스 신선물류센터가 21일 오후부터 일부 정상화됐다.

홈플러스 신선식품 물류를 담당하는 운송사 'KLP'와 한국노총 건설노조 화물운송분과 소속 조합원들은 이날 오전 11시 한국노총 홈플러스 지회장 복직 등과 관련한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하고 곧바로 후속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 양측은 이날 저녁이나 내일 오전 중으로 만나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한국노총 화물운송분과 조합원들이 경기도 안성시 원곡물류단지 홈플러스 신선물류센터에서 점거 농성을 벌인 지 나흘 만이다. 조합원은 화물차 기사들로 구성돼 있다.

이번 합의에 따라 한국노총 소속 화물차 기사들이 지난 18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30여대의 5톤 트럭으로 막고 있던 홈플러스 신선물류센터 출입구는 이날 오후부터 개방됐다.

협상 내용은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지진 않았지만, 조합원이 요구한 사안을 중심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조합원들은 현재 홈플러스 지회장 A씨의 복직과 함께 민·형사상 책임을 물지 말아 달라고 운송사와 화주인 홈플러스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홈플러스]

화물차 기사 60여명은 지난 18일부터 집회 신고도 하지 않은 채 사유지인 물류센터에서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에, 운송사 측은 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판단해 법적 검토를 하고 있다.

또한 홈플러스는 이번 파업으로 인한 하루 피해액만 40억원으로 추산하고, 운송사에 손해배상 청구를 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운송사도 홈플러스가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화물차 기사들에게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전날까지는 물류센터 1차선의 출입구만 개방을 했는데 오늘은 센터 진입 차량은 막고 배송지로 나가는 화물차만 출입을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채소는 현재 아예 배송이 막혔고 수산물과 축산물 위주로 일부 정상화됐다"며, "안성 원곡물류단지 내에 있는 홈플러스 신선물류센터의 현재 물류 가동률은 50% 미만으로 여전히 피해가 막대하다"고 전했다. 이번에 파업이 진행 중인 홈플러스 신선물류센터는 수도권 홈플러스 100여곳 매장에 신선식품을 공급하는 주요 물류센터다. 

홈플러스와 운송사의 방침이 바뀌지 않는 한, 파업에 참여한 화물차 기사들은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화물차 기사들은 협상이 재개됐지만, 파업을 이어간다는 입장이어서 당분간 물류 차질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운송사 측은 화물차 기사 상당수가 파업에 참여하고 있는 만큼 우선 대체 차량을 투입시켜 최대한 배송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그동안 91명의 화물차 기사가 3개 운송업체와 각각 계약을 맺고 지입차주 형태로 운송 업무를 수행해왔다.

운송사 관계자는 "이날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날 밤 늦게나 내일 오전 중으로 다시 만나기로 했다"며, "이에 이날 오후부터 화물차 기사들이 출입구를 막고 있던 화물차를 이동시켜 물류센터 출입구의 차량 진입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전체 화물차 기사 91명 중 60여명이 파업에 참여하고 있는 만큼 이를 대체할 같은 스펙의 화물차 기사를 섭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파업은 홈플러스와 한국노총간의 불화 때문이 아니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의 화물차 기사간 갈등에서 비롯됐다.

앞서 민주노총 화물연대 홈플러스 지회장이던 A씨가 지난 2월 비리 의혹으로 화물연대에서 제명되면서 화물차 기사 60여명도 함께 화물연대를 탈퇴했다. 

2달 후인 지난 4월에는 민노총 화물연대 소속 기사 20여명이 운송사 3사와 운송료 인상 등에 대한 협상을 진행하면서 A씨의 다른 사업장 전환 배치를 계속 요구했다. 운송사는 A씨에 대한 비리 조사 결과, 일부 문제 소지가 있다고 판단해 전환 배치 통보를 한 상태다.

민주노총 화물연대에서 나온 화물차 기사들은 비노조원 신분으로는 운송사와의 협상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최근 한국노총 건설노조 화물운송분과에 가입했다. 현재 파업을 주도하고 있는 이들은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지시를 받은 운송사가 지회장을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했다며 복직을 요구하고 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