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건설현장 산재 사망사고 예방…8~10월 고강도 현장점검 나선다

국조실·고용부·국토부·지자체 등 관계부처 합동점검
대규모·중소규모, 지자체별로 나눠 맞춤형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올 하반기 관계부처 합동으로 건설현장 집중 점검에 나선다.

국무조정실,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지자체, 안전보건공단 및 시설안전공단등은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산재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8월부터 10월까지 고강도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산재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465명으로 전년동기대비 38명 감소(-7.6%)했으나 건설현장 사망자는 줄지 않고 있다. 올해 건설업 사고사망자는 전체 산재사망자 중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며, 작년의 경우 9~10월(106명, 22%) 두달간 사고사망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건설 현장 타워크레인 모습. [사진=뉴스핌 DB]

이에 따라 8월부터 10월까지 관계기관 합동으로 △대규모 △중·소규모 △지자체 소관현장으로 나눠 각 건설현장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고강도 현장점검을 진행한다. 

우선 작년 114명(23.5%)의 사망자가 발생한 120억 이상의 대규모 건설현장에 대해서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불시·집중점검을 실시한다.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업체 중 사고다발 건설사를 선정하고, 해당 건설사의 전체 현장(약 300개소)에 대해 8월부터 연말까지 불시·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단, 국토부 산하기관(LH, 도로공사, 철도공단 등) 공공공사는 해당 발주청이 점검하고, 민간공사는 국토부 본부 및 지방국토관리청이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120억 미만의 중·소규모 건설현장(3만여 개)에 대해서는 고용부 주관으로 수시점검 및 순찰(7∼10월, 168개 점검반)을 실시하고 있으며,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사업장(2200여 개소)에 대해 집중감독을 실시한다. 

건설업 사망사고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중·소규모 현장에는 일차적으로 현장안전교육을 실시해 작업자 안전인식을 개선하고, 추락방지조치(안전난간, 개구부 덮개설치 등) 미비 등 안전위험요인은 즉시 시정토록 지도한다. 시정지시를 미이행하거나 안전조치가 불량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집중감독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특히,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감독 대상의 5배수를 선정·통보해 업체 자율적으로 안전조치를 이행하도록 유도한다. 또한 불시감독을 실시해 적발된 불량 사업장에 대해서는 엄정한 행·사법조치를 취하는 등 감독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 소관 건설현장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가 주관해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건설현장 하수도 정비공사, 도로 보수공사 등에서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 담당공무원이 직접 현장의 안전조치 여부를 점검한다. 

이 외에 벌목, 환경미화 등 사업장에 대해서도 사전에 보호구 착용확인과 안전작업 방법을 반드시 교육하고 작업하도록 하는 등 지난해 11월 발표한 '지자체 산재 사망사고 감축 자체 이행계획' 준수를 위해 힘쓴다.

지자체 산재 사망사고 감소 노력은 행안부 주관의 '지자체 합동평가 지표'에 포함돼 평가될 예정이며, 평가결과에 따라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한편, 정부는 산업재해로 인한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건설현장 합동점검과 함께 캠페인, 홍보, 예산지원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건설업 사망사고의 60%를 차지하는 추락사고를 막기 위해 50억 미만 현장에 안전성이 검증된 일체형 작업발판의 설치비용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추진한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