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북부

[종합]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자수…"모텔서 투숙객과 시비 끝에 범행"

  • 기사입력 : 2019년08월17일 10:17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4: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양=뉴스핌] 박신웅 기자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인근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 사건과 관련해 한 남성이 자신의 범행임을 밝히며 자수해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17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내가 한강 시신 훼손 사건의 범인”이라며 자수한 A(39)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쯤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했으며 2시 30분께 고양경찰서로 압송됐다.

모텔 종업원인 A씨는 경찰에 ‘투숙객으로 온 피해자와 시비 끝에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한강 몸통 시신이 발견된 경기도 고양시 마곡철교 모습.[사진=공항철도 블로그]

앞서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쯤 고양시 덕양구에 있는 한강 마곡철교 남단 인근에서 몸통만 있는 남성의 시신을 한강수도사업소 직원이 발견, 신고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한강순찰대로부터 시신을 인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이 인수한 시신은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알몸 상태로 몸통만 있었으며 크기와 형태 등으로 20-50대 사이로 추정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밝혀내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으나 사망원인이 미상으로 나와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경찰은 120여명을 동원해 수색을 벌인 끝에 16일 오전 10시 48분쯤 한강 행주대교 남단 약 500m 지점 물가에서 시신의 오른팔 부위를 발견했다. 몸통 시신 발견 지점에서 3km 떨어진 지점이다.

발견된 부위는 밀봉된 봉지에 담겨 있었다. 경찰은 이 사체가 몸통 시신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지문 감정을 의뢰해 해당 남성의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 로고 [사진=뉴스핌DB]

경찰은 현장 주변 주차장 CCTV를 확인하고 인근 지역 실종자와 DNA를 대조하는 작업도 벌여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이 남성의 진술만 확보한 상태로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추가 조사에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사건에 강력범죄 피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전담팀 까지 꾸려 수사에 주력했으나 자수한 용의자의 진술에 따르면 우발적 범행에 의한 단순 사건일 가능성이 커졌다. 

amos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