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서울대 청소노동자, 열악한 휴게실서 사망...학교 책임 인정해야"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 14일 성명
"에어컨도 창문도 없는, 덥고 비좁은 지하 구석 간이공간"
"매일 새벽 8000여평 건물 쓸고 닦는 노동자에 내어진 공간 한평뿐"
"서울대, 사용자로서 책임 인정하고 사과해야...개선책 마련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20: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2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최근 서울대에 근무하던 청소 노동자가 교내 휴게시설에서 숨진 것과 관련해 학생들이 학교 측에 공식 사과와 업무 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서울대 학생과 노동자로 구성된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공동행동)은 14일 성명을 내고 “서울대는 고인을 비인간적인 환경에 방치한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서울대학교 정문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공동행동은 “고인이 숨진 휴게실은 곰팡이 냄새가 코를 찌르고 에어컨도 창문도 없는, 계단 아래에 간신히 마련된 간이 공간”이라며 “덥고 비좁은데다 지하 구석에 위치해 환기조차 잘 되지 않아 가만히 서 있어도 숨이 턱턱 막혔다”고 전했다.

이어 “고인이 숨진 날 서울 낮 기온은 35도였다”며 “매일 새벽 출근해 8068평에 달하는 건물을 쓸고 닦던 노동자에게 내어진 공간은 고작 한 평 남짓한 간이 공간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학교 측은 이 사망이 단지 고인의 ‘지병’에 의한 것이었다며 선을 그으려 하고 있다”며 “하지만 67세의 고령 노동자를 고용하고 비인간적인 환경에 방치한 것은 사용자인 학교 측의 책임”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서울대는 학내 노동자들의 휴게공간 실태를 전수 조사해 열악한 환경을 전면 개선해야 한다”며 “사용자로서 이제라도 고인을 비인간적 환경에 방치한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서울대 청소 노동자 A(67)씨는 지난 9일 낮 12시30분쯤 서울대 공과대학 제2공학관 직원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해 서울대 법인직원으로 전환된 A씨는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고, 수술을 앞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