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주민참여형 ‘에너지전환 리빙랩’ 본격 추진

생활속 에너지실험실, 에너지전환 리빙랩 2건 운영
향후 5개월간 도심지역 마을회복 플랫폼 구축 등
생활밀착형 에너지전환 기술혁신 유도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에너지자립과 전환을 위한 시민들의 다양한 실험을 촉진하기 위해 ‘주민참여형 에너지전환 리빙랩’ 운영을 본격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주민참여형 에너지전환 리빙랩 사업은 ‘에너지자립마을 2.0 사업’의 일환으로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이다.

‘에너지자립마을 1.0 사업’을 직접 추진해온 시민들 중 에너지 전환사회 실현을 위한 기술, 제도 개선에 관심이 높고 신기술 수용성이 높은 시민들이 주축이 돼 생활밀착형 과제를 발굴하고 이를 실생활에 적용하는 과정에서 기업과 직접 소통한다.

시는 올해 에너지자립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수요를 발굴해 2건의 에너지전환 리빙랩 사업을 선정했으며 과제당 최대 2년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2건의 과제는 ‘시민참여형 전력수요관리(DR) 등 전력시장 연계형 리빙랩’과 ‘마을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특화모델 발굴 리빙랩’이다.

시민참여형 전력수요관리(DR) 등 전력시장 연계형 에너지전환 리빙랩은 10개 에너지자립마을의 스마트미터기 1154대와 공동주택 1개 단지의 원격검침 서버를 활용해 에너지사용 및 태양광발전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에너지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전력거래소의 수요감축 요청 및 미세먼지 경보 발령 시 마을주민에게 수요절감을 요청하는 사업으로 절감량에 따라 전력거래소의 국민DR 인센티브 뿐 아니라 에코마일리지제와의 연계에 따른 효과를 직접 검증, 전력피크 수요관리에 시민이 적극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에너지자립마을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마을특화모델 발굴 리빙랩은 도시재생지역(낙후지역)인 동작구 성대골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상도3․4동의 현황 및 에너지소비 실태조사, 취약점 등을 분석하고 통합적 에너지전환 서비스를 제공하는 ‘성대골 전환관리센터’를 설립, 도심지역의 마을회복을 지원한다. 나아가 성대골의 우수사례를 농촌지역까지 확산하는 도․농 상생형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을 목표로 한다.

서울시는 오는 20일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리빙랩의 성과가 현장에서 시범적용 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2022년까지 10개의 주민참여형 에너지전환 리빙랩을 발굴, 운영할 계획이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그간 에너지자립마을 사업 등을 통해 에너지전환을 위한 사회적 변화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서울시민들이 크게 늘었다”며 “주민참여형 에너지전환 리빙랩 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민간기업·연구기관 등과 긴밀히 협력, 생활밀착형 에너지전환 기술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