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중국 올 추석선물 시장에 인조고기 햄버거 월병 첫선

저 칼로리, 고 단백질 건강식으로 인기
글로벌 육류 대체품 시장 2023년 440억위안 규모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1:06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동 기자 = 육류 대체 식량으로 주목 받고 있는 '인조고기(인공육)'로 만든 월병(月餅), 햄버거 등이 오는 9월 중국에서 출시를 앞두고 있다. 

12일 중국매체에 따르면 베이징공상대학 리젠(李健) 교수 연구팀은 올 추석에 식물성 인조고기월병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팀은 "이 월병은 실제 생고기로 만든 월병과 시식 테스트 결과 별 차이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인조고기는 일반고기에 비해 칼로리는 낮고 단백질을 더 많이 포함하고 있어 고혈압, 고혈당, 고지혈증 환자들에 좋을 것이란 분석이다. [사진=바이두]

또한 미국 패스트푸드점 스타필드(Starfield)는 9월 선전(深圳)에서 인조고기 제품 햄버거를 판매할 예정이다. 스타필드는 지난 8일부터 미국 전역 7000개 매장에서 인조고기 햄버거를 팔기 시작했고, 인조고기를 넣은 샌드위치 상품까지 기획하고 있다.

2년 넘게 인조고기를 연구하고 있는 리젠 교수팀은 스타필드(Starfield)과 MOU를 채결하고, 인조고기에 대한 공동 합작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인조고기는 주로 대두 단백질과 완두 단백질을 원료로 만든 것이며, 일반고기와 맛이 흡사하고 콜레스텔롤도 없다. 또한 일반고기에 비해 칼로리는 낮고 단백질을 더 많이 포함하고 있어 고혈압, 고혈당, 고지혈증 환자에게 좋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인조고기 가격은 초창기 일반고기와 비슷하겠지만 인조고기 시장규모가 커지면 일반고기보다 훨씬 싸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육류가격이 급등하고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인조고기가 그 자리를 메워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구의 핵심 과제에 대해서 리젠 교수는 중국인 입맛에 맞는 제품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조고기 분야 최고 권위자인 리젠 교수는 “인조고기는 일반고기와 비슷하지만 식감, 품질, 향기, 맛, 수분 함량, 기름 함량 등에서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리젠 교수 연구팀의 한 연구원은 “ 5D 시뮬레이션 개념으로 색과 맛, 식감 등에서 실제 동물 고기와 같은 맛을 구현하려 한다"고 말했다.

미국 시장조사 기관인 마켓츠앤드마켓츠(Marketsandmarkets) 연구보고에 따르면 2018년 글로벌 육류 대체품 시장이 약 310억위안으로 매년 평균 6.8% 성장하고 있으며, 2023년이면 440억위안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육류소비는 약 9조 5000억위안으로 만약 인조고기가 글로벌 육류소비 시장의 1%만 대체한다 해도 시장 규모는 950억위안에 이른다.

hanguogeg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