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준표 "나를 비박으로 부르지 말아달라, 나는 홍준표일 뿐"

11일 홍준표 페이스북 업로드

  • 기사입력 : 2019년08월11일 14:3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1일 1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은 비박·친박(非朴·親朴)도 아닌 홍준표로 정치를 해온 사람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나를 비박으로 부르지 말아 달라”며 "박근혜를 반대한 사람들을 총칭해 비박으로 부르지만, 나는 박근혜 정권을 지지하고 도왔던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쳐]

홍 전 대표는 “지난 탄핵 대선 당시 친박들이 숨죽이고 있을 때도 탄핵에 반대하고, 분당도 반대했던 사람”이라며 “탄핵재판의 부당성도 조목조목 열거하면서 대국민 호소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수 붕괴의 책임을 물어 ‘정치 차원’에서 박 전 대통령을 출당 시킨 일은 있지만, 나를 비박이라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앞서 정치는 행위 책임이 아닌 결과 책임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홍 전 대표는 "나라 말아 먹은 책임을 지워야 하라 사람은 책임을 지워야 좌파들의 나라 말아 먹는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홍 전 대표는 해당 게시글에 “탄핵 정국과 좌파 광풍시대를 초래한데 대해 정치 책임을 진 사람이 있나. 감옥에 가 있는 박 전 대통령 외에 정치 책임을 진 사람이 있나”라며 “그래서 책임을 안지고 남아 있는 사람들을 잔반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잔반들이 숨죽이고 있다가 다시 권력을 쥐려고 하면 국민이 그걸 용납하리라 보느냐”며 “당이 책임지는 신보수주의가 아닌 잔반의 재기 무대가 되면 당은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을 새롭게 혁신하라"며 "그래야 총선도 대선도 희망이 있다"고 덧붙였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