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주식회사, 베트남 현지서 도내 중소기업 진출 방향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8월09일 16:4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9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경기도주식회사가 문재인 정부 ‘신남방정책’ 의 중심지인 베트남에서 사업 영역을 확대할 수 있는 중요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9일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전날 베트남 과학기술부 산하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NATEC)과 현지 기업인과 간담회를 갖고, 경기도내 우수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했다.

[사진=경기도주식회사]

이 자리에는 이석훈 대표와 홍석민 미래경영실장, 베트남 과학기술부 산하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NATEC) 덕힘팜 부국장 등 주요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베트남 과학기술부 산하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은 기술기업의 육성 및 정부기술펀드를 운영하는 주요기관이다.

이날 양측은 도주식회사와 베트남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NATEC) 간 업무협약 체결을 오는 다음 달 중 추진하는 등 교류협력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협약이 체결되면 경기도주식회사와 베트남 과학기술부 산하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은 △경기도주식회사와 베트남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 간의 실무 직원 파견·교환 근무 △베트남 진출을 위한 경기도 사무소 설치 등에 대해 구체적인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베트남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의 덕힘팜 부국장은 “베트남은 과학기술진흥을 국가 주요정책으로 추진 중”이라며 “대한민국과 경기도처럼 우수 기술을 보유한 곳으로부터 관련 기술을 빠르게 이전받아 베트남 현지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활발한 교류를 요청했다.

이석훈 대표는 “미중 무역 분쟁, 일본의 경제보복 등으로 베트남 시장의 중요성이 날로 강조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점에 베트남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의 업무협력 제안은 베트남과 경기도가 서로 발전할 수 있는 중요한 경제협력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과 판로확대를 돕고 있는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6일간의 일정으로 베트남 호치민, 하노이를 방문 중이다. 이를 통해 국가 과학기술부 및 산업무역부 산하 주요 기관 및 현지 기업, 경제 단체 등을 연달아 만나 경기도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위한 실질적인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zeunb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