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세계수영] 아파트 10층 높이서 떨어지는 ‘하이다이빙’

  • 기사입력 : 2019년07월24일 15:14
  • 최종수정 : 2019년07월24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영국 개리 헌트가 화려한 공중 묘기로 막판 대연전극을 펼치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하이다이빙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헌트는 24일 광주 동구 조선대 경기장에서 진행된 대회 남자 하이다이빙 3·4라운드에서 4차시기 합계 442.20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7M 높이에서 묘기를 부리는 하이다이빙 선수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사진=전경훈 기자]

은메달은 미국의 스티브 로뷰(433.65점), 동메달은 멕시코의 조나단 파레데스(430.15점)가 목에 걸었다.

27m 높이의 플랫폼 타워에서 6m 깊이의 수조에 다이빙을 하는 남자 하이다이빙 선수들은 4라운드까지 모두 4번씩 연기를 펼친다. 

이번 남자 경기에는 모두 22명이 출전했으며 지난 22일 1·2라운드에 이어 3라운드에서 10명이 탈락한 뒤 상위 12명이 4라운드 경기를 치러 최종순위를 결정했다. 

2016년과 2017년 FINA하이다이빙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지난 8번의 세계대회에서 7번 메달을 목에 걸었던 개리 헌트는 1·2차 시기에서 합계 189.00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3차시기에서 97.20점으로 출전선수 가운데 최고점을 얻어 3위로 올라선 데 이어 4차 시기에서는 156.00점이라는 기록적인 점수로 단숨에 1위에 올랐다.

광주 조선대학교에서 열린 하이다이빙 경기를 관람객들의 모습 [사진=전경훈 기자]

1·2차 합계 218.40점으로 1위를 달렸던 스티브 로뷰는 3차 시기에서 95.40점으로 1위를 유지했으나 4차 시기에서 119.85점을 얻는 데 그쳐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남자 경기를 마지막으로 사흘간 치러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하이다이빙 경기는 모두 마무리됐다.

전날 진행된 여자 하이다이빙 경기에서는 호주의 라이아난 이프랜드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은 멕시코의 아드리아나 히메네즈, 동메달은 영국의 제시카 맥컬리가 차지했다.

kh108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