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전주종합경기장 '롯데' 개발 싸고 시의회서 논란 재연

시민사회단체·일부 시의원 반대 불구 김승수 시장 ‘밀어붙이기’
시의회 과반 민주당 소속의원 ‘뒷배’ 믿고 마이웨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4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07월24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종합경기장에 ‘롯데’를 끌어들여 개발하려는 계획을 굽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김승수 시장의 행보를 놓고 24일 시의회에서 또다시 논란이 빚어졌다.

김승수 시장이 애매모호한 둘러대기식 논리로 롯데쇼핑에게 종합경기장을 내주려고 밀어붙이는 데는 일부 시의원과 시민 및 사회단체의 반대가 있더라도 시의회의 ‘동의’만 얻으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전주시의회 전경[사진=전주시의회]

특히 전주시의회는 과반수 이상이 민주당 소속이어서 이들중 소위 ‘장학생’들이 김승수 시장의 의지를 관철하기 위해 거수기 노릇을 하리라는 ‘뒷배’를 믿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예측은 이날 시의회 5분발언에서 정의당 소속 서윤근의원이 박병술 의장과 의원들에게 ‘집행부의 허수아비가 되지 말자’고 주장하면서 구체화되고 있다.

하지만 시민사회단체 등은 시의회가 결국 김승수 시장의 뜻에 따라 롯데를 끌어들이려는 집행부의 계획에 ‘꼭두각시’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날 서윤근의원은 “김승수 시장이 △2012년 전주시와 롯데가 체결한 협약은 해지 불가능이라고 주장해도다가 △최근 손해배상을 전제로한 협약해지는 할수 없다는 논리로 돌아섰다”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김승수 시장은 지난 5년간 ‘전주시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종합경기장을 절대 롯데쇼핑에 내주지 않겠다’고 공언해왔다.

한편 전주시의회는 지난해 7월 추경예산에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재생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비’ 5억 원을 편성했다.

이 예산은 뮤지엄밸리 및 국립 미술관 건립을 포함하는 등 현재 전주시가 추진하려 하는 종합경기장 부지개발과는 다른 성격으로 의결됐다.

그러나 전주시는 당시의 예산으로 현재 롯데쇼핑과의 합작개발을 전제로 하는 용역발주를 계획하고 있다고 서 의원은 질타했다.

이에 대해 서 의원은 “더 이상 집행부가 전주시의회의 결정을 무시하고 농락하는 상황을 방치하지 말아달라”고 본회의장에서 호소, 향후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의 행보가 주목된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