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日 경제보복에도 끄덕없는 한류…이유 들여다보니

BTS 인기 여전, 日 시즈오카 공연 성황리에 마쳐
2012년 한류 침체 때와 달라…"방송→인터넷, 미디어환경 변화"

  • 기사입력 : 2019년07월24일 08:3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4일 1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일본의 경제 보복은 있어도 문화 보복은 없다. 일본시장에서 한류 열풍은 여전히 존재감이 있다.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은 지난 17일 일본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에서 예정대로 무사히 공연 일정을 마쳤다. TV조선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도 예정대로 NHK에 전파를 탄다. 현재 일본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도 송출 정지 없이 꾸준히 시청자를 확보하고 있다.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파생된 논란으로 연일 시끄러운 상황을 감안하면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설 연휴 마지막날인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주최로 진행된 제1373차 수요집회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탈을 쓴 참석자가 사회자의 말에 귀기울이고 있다. 2019.02.06 kilroy023@newspim.com

문체부 관계자는 24일 뉴스핌에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콘서트가 취소되거나 드라마 방영이 결방된 상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에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있다. 현지에서 활동하는 분들과 면담하면서 애로상황은 있는지, 가시적인 문제가 발생했는지 계속해서 소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어를 교육하고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세종학당의 관계자 역시 일본의 경제보복 문제가 문화 영역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없다고 전했다. 세종학당 관계자는 "현지에 17개 세종학당이 있다. 특별한 문제가 감지되는 부분은 없으며 이전과 같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은 있지만 문화까지 확산되지 않고 있는 이유는 그렇다할 명분이 없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양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박상천 교수는 "아베 정부가 경제보복을 하면서 나름의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일본이 반도체 제조 과정에 필요한 수출 규제품목을 지정하면서도, 안보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그런데 문화는 제재를 할 명분이 없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1TEAM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JUS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1TEAM의 두 번째 미니앨범 ’JUST‘는 방탄소년단, 엑소 등 국내 최정상 그룹의 곡을 작업한 ’디바인채널(Devine Channel)'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아 1TEAM의 밝고 당당한 매력은 물론 여름과 어울리는 청량하고 시원한 느낌을 담아내었다. 2019.07.10 pangbin@newspim.com

일본에서 한류가 싹을 틔운 계기는 '겨울연가'가 인기를 얻으면서다. NHK가 '겨울연가'를 방영하면서 배용준, 최지우 등이 일본에서도 스타로 떠올랐다. 한국 드라마가 인기를 얻으면서 한국 대중문화에 대한 인기도 덩달아 올랐다. 대중가요와 공연계도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최근에는 '겨울연가'를 본 일본 팬들의 자식 세대가 한국 아이돌에 대한 관심을 고스란히 이어가면서 한류 문화의 확산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걸그룹 트와이스와 블랙핑크가 일본에서 집중 조명을 받으며 인기 몰이를 하고 있다.

하지만 중간 침체기도 있었다. 한국과 일본의 정치적, 외교적 갈등이 심각했던 지난 2012년, 이명박 정권 때가 대표적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 방문과 일왕 사과를 요구하면서 약 3~4년간 한류는 얼어붙었다. 일본 TV에서도 한국 방송을 쉽게 찾아볼 수 없었고 스타들의 방문도 급격히 줄었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를 경제보복으로 보는 이유는 대법원이 일제 강점기 당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한류가 얼어붙었던 7년 전 일본의 지도자도 아베였다. 다만 문화 제재에 있어서는 모양새가 다르다. 이 차이는 달라진 미디어 환경에 기인한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한류콘텐츠를 소개하는 방식이 최근 유튜브와 SNS로 바뀌었다. SNS는 국적과 관련 없는 공간이다. BTS와 아미는 이미 국적의 개념을 뛰어넘는 가치"라고 해석했다. 이어 "즉, 지금은 소비자인 팬과 스타가 직거래를 하고 있는 구조다. 방송 출연을 정지시켜도 크게 영향을 받을게 없는 미디어 환경인 셈"이라고 덧붙였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