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일본, 러 폭격기 관련 ‘독도영유권’ 주장하며 한·러에 항의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17:27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1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정부가 러시아 폭격기에 대한 한국 측의 경고 사격과 관련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한국과 러시아에 강력히 항의했다.

소련 때 개발된 러시아 장거리 전략폭격기 투폴레프 Tu-95.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은 23일 일본 교도통신을 인용,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이름)의 주권에 대한 일본의 입장에서 한국 전투기가 경고 사격을 가한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며 극도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스가 장관은 러시아에 대해서는 “일본해를 비행하던 러시아 군용기가 두 번에 걸쳐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를 침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러시아에 강력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엄중히 요구했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자위대기가 긴급 출동한 사실도 언급했으나, 군용기의 종류와 규모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한국의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아침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고, 이 가운데 러시아 군용기 1대는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군은 독도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에 수백 발의 경고 사격 등 전술 조치를 했다.

하지만 러시아 국방부는 한국군의 발표를 부인하며, 오히려 한국 군용기들이 자국 항공기를 위협하는 위험한 작전을 펼치고 있었다고 비난하고 있는 상황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