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외국인, 7주연속 삼성전자 순매수...기관은 SK하이닉스 담아

외국인 투자자 7주연속 삼성전자 집중 순매수
기관, SK하이닉스 하나금융지주 신한지주 순

  •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07:33
  •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0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지난주(7월 15~19일)에도 외국인 투자자는 삼성전자를 매수했다. 7주 연속 삼성전자를 집중 매수하고 있다. 기관 투자자는 2주 연속 SK하이닉스를 사들였다. 일본의 반도체 규제 등 이슈가 반도체 업종 주가 상승을 견인하는 모양새다.

22일 한국거래소 및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외국인 투자자가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 1위는 삼성전자였다. 2599억2714만원 어치를 사들였다. 지난 달부터 외국인들은 삼성전자를 집중 매수하고 있다. 상위 종목 2위인 삼성전기의 순매수 금액인 560억과 비교해도 5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지난주 외국인 순매수 상위종목 [자료=한국거래소]

그 다음 △현대모비스 △LG화학 △카카오 △LG생활건강 △삼성SDI △롯데케미칼 △엔씨소프트 △KB금융 순이었다. 현대모비스와 LG화학은 각각 494억6304만원, 477억9306만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삼성전자 순매수 금액은 지난주(약 4147억원)와 비교하면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하지만 낸드 현물가 상승 등 반도체 업황 개선으로 하반기 실적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의 소재 재제가 오히려 구매 심리를 자극 시키고 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낸드 업황이 완연한 회복세에 집입할 전망"이라며 "3분기부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낸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재고자산평가손이 대폭 축소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론 추가 감산과 도시바 정전에 의한 공급제약, 일본의 소재 재제, 수요도 가격 하락에 의한 기저 효과 등이 낸드 가격 상승을 이끄는 것으로 분석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본 수출 규제로 국내 반도체 업체가 단기적으로 우회 루트를 통한 수입처 확보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장기적으로는 국내 소재업체의 체력을 키워줄 공동 연구개발(R&D)이 증가해 수혜로 작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날(21일) 일본 참의원 선거 투표조사 결과, 아베 총리가 이끄는 집권 여당이 과반 의석을 확보한 것으로 나왔다. 이에 따라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움직임이 강화될 전망이다. 당장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법령 개정에 본격 나설 수 있게 됐다.

지난주 기관 순매수 상위종목 [자료=한국거래소]

기관 투자자는 전주에 이어 SK하이닉스를 순매수 1위 종목에 올렸다. 1066억5746만원을 순매수했다. 그 다음이 하나금융지주 395억6106만원, 신한지주 363억753만원이었다.

이 외에 △삼성SDI △삼성전기 △LG화학 △NAVER △SK텔레콤 △엘앤에프 △웅진코웨이 등이 뒤를 이었다.

SK하이닉스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조치가 완화될 경우 최대 수혜주가 될 전망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화웨이 관련 호재가 재부각될 경우 화웨이향 매출 비중이 10% 이상으로 가장 높은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 주가가 가장 먼저 움직일 것으로 예상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 합의와 관련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했으나, 화웨이 제재조치는 완화될 것이라는 외식 보도 등이 나오고 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반도체 관련 이벤트는 전조증상 없이 갑작스럽게 발발하거나, 이벤트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맞고 틀릴 확률이 극명하게 반반씩 갈리는 경우가 많아졌다"면서 "SK하이닉스를 포함해 마이크론, TSMC향 매출 비중이 높은 중소형주에 관심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