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태풍 '다나스' 20일 내륙 관통…중대본 비상 3단계 가동

전남 해안 상륙후 남부지방 관통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7:3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우리나라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며 행정안전부는 19일 오후 6시를 기점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3단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태풍 '다나스' 예상이동경로 [자료=기상청]

행안부는 이날 진영 장관 주재로 주요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대본 회의를 열고 정부 차원의 최고 수준 재난 대응 태세를 갖추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있을 수 있으니 대비를 철저히 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상 중인 태풍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0일까지 최고 700㎜의 많은 비가 예보됨에 따라 호우피해 대책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진 장관은 각 부처와 지자체에 산사태·붕괴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점검, 인명피해 우려 지역 통제, 위험지역 주민들의 사전대피 등으로 철저히 대비하도록 당부했다.

태풍 다나스는 20일 새벽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 오전에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남부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장맛비와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부산에서 주택 11곳이 침수피해를 봤다.

또 제주도를 중심으로 15개 항로 24척의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고 항공기도 4편이 결항했다. 제주 먼 해상에는 태풍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지리산과 한라산 등 6개 국립공원 159개 탐방로도 출입이 통제됐다.

한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의미한다. 이날 기상청 날씨누리의 '태풍정보'에 따르면 이번 태풍은 36시간 이내에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