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임상 실패에 베팅?...바이오株, 공매도 쌓인다

신라젠 공매도 잔고 비중 16.10%...코스닥 공매도 비중 1위
에이치엘비 9.19%·메지온 7.68%도 비중 높아
"공매도 물량 해결방법은 임상 데이터로 성과 보이는 것 뿐"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6:4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코스닥 제약·바이오주에 공매도가 집중되고 있다. 임상시험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거나, 임상에 차질을 빚은 종목들이 공매도 잔고 비중 상위 종목에 올랐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라젠은 상장 주식 중에서 공매도 잔고가 차지하는 비중이 16.10%(지난 15일 기준)로 코스닥 공매도 잔고 비중 1위 종목으로 나타났다. 2위는 공매도 잔고 비중이 9.19%인 에이치엘비, 3위는 7.68% 공매도 잔고가 있는 메지온이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릴 것을 예상하고 주식을 빌려 매도하는 투자기법이다. 주가가 떨어지면 공매도 물량을 다시 사서 갚는 방식으로 수익을 낸다. 투자 종목에 악재가 터지거나 주가 약세를 예상할 때 공매도가 집중된다.

신라젠은 3분기 간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펙사벡' 무용성 평가(개발 중인 신약의 치료제 가치 여부를 따져 임상시험을 지속할지 판단하는 것) 결과 발표를 앞두고 공매도 물량이 쌓였다. 이달 15일 기준 신라젠의 공매도 잔고는 1136만3181주다. 올해 초 788만3002주였던 공매도 잔고가 반년 사이 44.14% 늘었다. 임상 실패 쪽에 '베팅'한 물량인 셈이다.

신라젠 주가도 올 들어 줄곧 내림세다. 연초 7만원선을 웃돌던 주가가 7월 들어 4만5000선으로 밀렸다.

최근 신라젠 고위임원의 보유주식 매도도 임상 결과에 대한 불안감을 키웠다. 신라젠은 지난 8일 신현필 전무가 보유 중이던 주식 16만7777주를 7월 1~5일 사이에 전량 장내매도했다고 공시했다. 처분 금액은 약 88억원이다. 신라젠 측은 신 전무의 주식 매도는 "펙사벡 임상과 무관하다"고 일축했다.

한 자산운용사 주식운용본부 임원은 "임상 3상 중간 발표를 앞두고 나온 스톡옵션 매도 물량이 나오자 시장에선 '임상 결과가 안 좋은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있었다"며 "완성도가 높다는 펙사벡 무용성 결과가 안 좋게 나온다면 기업가치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는 점을 노린 공매도 물량"이라고 해석했다.

에이치엘비도 좀처럼 공매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위암 치료 신약물질 '리보세라닙'이 미국 임상 벽을 넘지 못 한 탓이다.

에이치엘비는 지난달 27일 "리보라세닙이 1차 유효성 지표인 전체생존기간(OS)과 관련해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며 "(OS와 관련) 리보세라닙은 기존에 허가받은 다른 약물 대비 유사하지만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에이치엘비는 임상 실패를 발표한 날과 다음 날 가격제한폭에 가까운 29.4%까지 주가가 내렸다. 지난달 7만원선을 유지했던 주가는 현재 3300원선을 오르내리고 있다.

임상 실패 루머에 시달렸던 메지온도 공매도 잔고 비중 상위권에 자리했다. 메지온은 심장질환 치료제 '유데나필'이 미국 임상 3상에서 실패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곤혹을 치렀다. 임상 3상 실패 소문이 돌았던 지난달 26일 주가가 28.02%가 하락했다.

메지온은 소문을 일축하고 임상 시험 기간이 연장됐음을 알렸다. 회사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진행 중인 'FUEL' 시험에 대해 투여기간 연장 프로토콜 변경을 승인받았다"며 "FDA 승인 시 유데나필을 1년간 복용하는 디자인으로 임상이 설계됐으나, 1년간의 투여 기간이 끝나가는 시점인 2018년 6월에 복용기간을 1년 더 추가하는 변경안을 제출해 승인받았고, 2차 변경 승인은 1년 더 연장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상 결과에 대한 불안감에 기댄 공매도인 만큼 결국 임상 결과에 따라 주가 흐름을 좌우할 전망이다.

한 펀드매니저는 "최근 들어 제약·바이오 회사가 좋은 임상 결과를 발표한 곳이 없다"며 "임상 결과가 좋지 않을거라는 데 베팅하는 투자자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매도 물량이 쌓이면 정보가 부족한 일반 투자자 입장에선 공매도와 반대 방향으로 투자하긴 어렵다"며 "해결방법은 기업이 임상 데이터로 성과를 설명하는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