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산케이 여론조사, 아베 지지율 4.4%p 상승…'한국 때리기' 효과?

극우 매체 산케이신문 17일 여론조사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11:1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의 산케이신문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신조(安倍信三)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51.7%로 나타났다. 

신문은 해당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0% 이상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에 찬성했다는 점도 밝혔다. 직접 연결은 짓지 않았지만 지지율 상승 배경에 아베 내각에 '한국 때리기'가 있다고 분석한 것으로 보인다. 산케이신문은 극우 성향의 매체로 알려져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17일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지난 14~15일 실시한 전국 합동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1.7%로 지난 달 조사 대비 4.4%포인트 증가했다. 신문은 지지율이 두 달만에 50%를 넘긴 것이라고 전했다. 비지지율은 3.2%포인트 감소한 33.3%였다.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70.7%는 "지지한다"고 밝혔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14.9%에 그쳤다. 

한국을 신뢰할 수 있는 나라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74.7%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강화의 이유로 한국에서 안전보장 상 "부적절한 사안이 있었다"고 설명한 것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일본 정부가 공개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있었다. 응답자의 66.6%는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22.3%)를 웃돌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호르무즈 해협에 동맹국과 연합을 결성해 해상경비에 나설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일본이 참여해야한다"는 응답은 47.3%였다. 참여하면 안된다는 29.2%에 그쳤다. 

"참여 해야한다"는 응답 가운데 "지금 법제도 범위 내에서 협력해야 한다"는 답변은 50.6%, "법 제도를 정비해 다른 나라처럼 협력해야 한다"는 47.1%였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