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조코비치, 윔블던 역대 최장 결투끝 페더러에 승리, 2년연속 정상

4시간55분 혈투 끝 윔블던 5차례 우승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05:5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0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조코비치가 윔블던 역사상 가장 긴 시간인 4시간57분간의 접전 끝에 2년연속 정상에 올랐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는 14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론 테니스클럽에서 열린 2019 윔블던 남자단식 결승에서 ‘세계 3위’ 로저 페더러를 세트 스코어 3대2(7-6 1-6 7-6 4-6 13-12)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35만파운드(34억7000만원)다.

우승자 조코비치와 페더러의 표정이 극명하게 갈린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지난 1월 호주오픈 남자단식에서 우승한 조코비치는 올해 두번째 그랜드슬램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와함께 윔블던 남자단식에서는 통산 5회 우승(2011, 2014, 2015, 2018, 2019년)을 일궜다.

특히 호주오픈 7회, 프랑스오픈 1회, 유에스(US)오픈 3회 등 그랜드슬램대회 남자단식 우승 기록을 통산 16회로 늘렸다. 페더러(20회), 라파엘 나달(18회)에 이은 역대 3위다.

이날 승리로 페더러와 상대 전적 26승22패, 윔블던에서 4차례 만나 3승1패로 우위를 유지했다.

페더러는 2014년, 2015년에 이어 올해 우승 문턱에서 조코비치에게 패했다. 페더러가 우승을 차지했더라면 만 37세 11개월로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최고령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우승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동영상= 윔블던]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